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철수, 文대통령과 안보부문 "여러 곳에 의견차이 있었다"

송고시간2017-09-28 11:47

"한미·한중관계에 입장차 커…文대통령 답변 낙관적" 지적

"美 확장억제의지 명문화 제안…秋 반대해 합의못해" 불만 피력

文대통령 '녹색 넥타이' 착용엔 "소통 노력하는 모습으로 생각"

외교·안보·북핵에 대한 생각
외교·안보·북핵에 대한 생각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8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한반도 문제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토론회에서 자료를 살피며 생각에 잠겨 있다. 2017.9.28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설승은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28일 청와대에서 전날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의 만찬 회동과 관련, 안보 부문에서의 이견을 재확인하며 청와대를 향해 각을 세웠다.

안 대표는 여야정 합의체 구성과 관련해서도 청와대와의 입장 차로 인해 합의가 불발됐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자청해 "북한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해 단호하고 강력히 규탄하는 것에 대해서는 모두 같은 생각이었다"면서도 "의견 차이를 보이는 부분이 여러 곳에서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한미관계를 새롭게 구축하고 회복하는 것이 필요한 상태라고 생각한다"며 "한미동맹 신뢰관계가 위협받는 상황에 대한 인식을 물어봤지만, 문 대통령이나 정부에서는 전혀 문제가 없고, 역대 어느 정부보다도 단단하다고 답했다"고 말했다.

이어 "저 나름대로 믿을 만한 정보 소스로부터 확인한 이야기이니 문 대통령이 다시 한 번 짚어보시라고 했다"면서 "이 부분에 대해 인식차가 크다는 것을 느꼈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한반도 배치로 악화한 중국과의 관계와 관련해서는 "저는 오는 10월 한중 통화스와프 협정이 만료인데, 이게 무리없이 연장이 될지가 한중관계 복원의 시험대가 될 것이라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중국과의 관계에 대해서도 '잘 풀릴 것으로 본다'며 낙관적으로 답을 했다"며 "한중관계가 정부 생각처럼 잘 풀릴지 아닐지는 스와프 연장이 될지가 판단의 기준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북핵 대응을 위한 자신의 제안에 관해서도 설명했다.

그는 "미군의 전략자산 순환배치 정도로는 국민이 안심할 수 없다. 전술핵 도입도 실제 실행이 가능한지 의문"이라면서 "저는 미국의 확장억제 의지를 구체화하고 명문화하는 것을 정부에 요구했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이는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식의 핵공유 협정이 아니라, 훨씬 넓은 범위에 유연한 형태로 미국의 확장억제 의지를 구체화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며 "문 대통령으로부터 국회 차원의 주장에 이견이 없다는 정도의 의견을 받았고"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타당 대표도 찬성한 데다 전병헌 정무수석이 합의를 유도했는데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혼자 강력하게 반대해서 (합의문에) 담기지 못했다. 왜 그랬는지 잘 모르겠다"며 추 대표를 향한 불편한 심기를 숨기지 않았다.

안 대표는 외교·안보라인에 대한 문제제기와 관련해서도 문 대통령의 반응이 불만족스러웠다는 점을 드러냈다.

그는 "외교·안보라인이 좌충우돌한다고 했더니 문 대통령은 '의견이 다를 수 있는 것이 당연한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며 "저는 북핵 대응에 대해 경험있는 사람이 절대 부족한 상황이니 전면교체 수준의 보강과 강화가 필요하다고 했는데, 그에 대해서도 차이를 확인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마지막에는 대화 테이블로 (북한을) 끌려나오게 만든다고 해도, 지금은 대화를 구걸하는 것처럼 보여지는 것 자체가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그것에 대해서도 의견 차이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손금주 수석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북한의 위협은 위험한 수준이고 미국의 대북 군사적 옵션은 구체적으로 거론되는데, 우리 외교안보팀은 서로를 헐뜯는 자중지란을 보이고 있다"며 "정책적 혼선을 두고 괜찮다고 하는 대통령의 안일한 인식에 우려를 표한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안 대표는 여야정 협의체 구성과 관련해서도 청와대와의 견해차를 부각했다.

그는 "합의문안을 보면 구체적인 부분이 빠져있다. 그 이유는 결국 청와대가 중심이 돼서 협의체를 만드는 데 대한 반대가 많아서 합의하지 못하고 다시 국회로 돌려보낸 것"이라면서 "이는 원론적인 수준으로, 벌써 예전에 합의돼 국회에서 논의하기로 한 부분을 다시 해보자는 정도의 차원"이라고 인색한 평가를 했다.

이어 "국회에서 협의체가 마련되면 그에 따라 외교안보 쪽에 대통령이 (참여가) 가능하다는 것이지, 국회에서 만들어지지 않으면 새롭게 진도가 나가기는 어렵다"고 꼬집었다.

한편 전날 회동에서 문 대통령이 국민의당 상징인 녹색 빛깔의 넥타이를 착용한 데 대한 평가를 질문받자 안 대표는 잠시 뜸을 들인 뒤 "소통하려고 노력하는 모습으로 생각한다"며 긍정적으로 답했다.

청와대 회동 결과 설명하는 안철수 대표
청와대 회동 결과 설명하는 안철수 대표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8일 오전 국회 본청에서 전날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 회동 결과 및 발언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hihong@yna.co.kr

안철수, 청와대에 주문한 내용은?
안철수, 청와대에 주문한 내용은?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8일 오전 국회 본청에서 전날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 회동 결과 및 발언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hihong@yna.co.kr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