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월호·가습기 피해자들 "사회적 참사 특별법 조속히 제정"

송고시간2017-09-28 11:27

'세월호·가습기 참사 희생자를 기리며'
'세월호·가습기 참사 희생자를 기리며'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세월호 참사 희생자 가족들과 가습기살균제 참사 피해자·가족들이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참사 희생자들을 기리며 묵념하고 있다. 2017.9.28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세월호 참사와 가습기살균제 참사 피해자와 가족들이 국회에 발의된 '사회적 참사 진상규명 특별법'의 조속한 입법을 촉구했다.

4·16가족협의회와 가습기살균제참사전국네트워크는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특별법 제정과 수사권을 가진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 설립을 요구했다.

이들은 "국회가 입법을 약속한 특별법이 아직 제정되지 않았다는 점에서 참사 피해에 대한 진상규명과 책임추궁이 아직 첫걸음도 떼지 못한 상태"라고 성토했다.

실제로 특별법은 지난해 말 국회에서 '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되고 나서도 논의에 별다른 진전을 보이지 않고 있다. 법정처리시한(11월 20일)까지는 두 달도 채 남지 않았다.

피해자·가족들은 "촛불시민혁명 등으로 변화는 시작됐지만 아직도 참사의 책임자들과 은폐의 부역자들이 밝혀지지도, 심판받지도 않은 상태"라며 특조위를 조속히 구성해 진상규명을 위한 활동을 시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날부터 전국 각지에서 특별법의 신속한 처리를 촉구하는 서명운동을 벌이고, 국회의원 개개인에게 법 처리에 대한 찬반을 묻겠다고 예고했다.

comm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