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5·18단체 "암매장지 발굴, 국회와 함께 법무부 재설득할 것"

송고시간2017-09-28 11:25

5월 단체 "특별법 언제 통과할지 모르는데 발굴조사 시급해"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5·18단체는 옛 광주교도소 일원 암매장 추정지 발굴조사 요청에 '보류' 입장을 보인 법무부에 대해 "국회와 함께 다시 설득하겠다"고 했다.

5·18 당시 숨진 시민들
5·18 당시 숨진 시민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5·18기념재단과 5월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는 28일 입장자료를 내고 "국회가 법무부에 5·18 암매장지 발굴조사 협조를 권고하도록 여야 원내대표 면담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법무부는 전날 5월 단체에 공문을 보내 "특별법 제정 결과를 지켜보자"며 옛 광주교도소 일대 발굴조사 요청 수용 여부에 관한 결정을 미뤘다.

법무부는 "현재 국회에 5·18 진상규명 특별법 2건이 발의돼 심의 중인 점을 고려할 때 경과 등을 지켜보면서 관련 절차에 따라 조치하고자 한다"는 생각을 나타냈다.

5·18재단은 특별법 통과에 긴 시간이 필요한 만큼 발굴조사라도 먼저 이뤄질 수 있도록 법무부를 국회와 함께 다시 설득하겠다는 방침이다.

특별법은 행방불명자 소재 확인을 포함해 포괄적인 5·18 진상규명 내용을 담고 있지만, 구체적인 추진 방안은 진상규명위원회 설치 등 후속 조처에서 다루게 된다.

5·18 행불자 암매장지로 지목된 옛 광주교도소와 주변 토지는 법무부 소유다.

재단과 5월 3단체 대표자는 법무부 재설득을 위해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을 찾아 여야 5당에 원내대표 면담을 요청했다.

5·18단체 대표자는 면담에서 특별법 연내 처리와 법무부 설득을 각 정당에 호소 중이다.

김양래 5·18재단 상임이사는 "특별법 연내 처리조차 불투명한 상황"이라며 "법무부는 국회 상황을 지켜보자는 결정을 다시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