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송영무 "국방개혁 전장에서 가장 먼저 소임 다할것"

송고시간2017-09-28 11:22

송영무 국방장관 '국군의 날' 기념사
송영무 국방장관 '국군의 날' 기념사

(평택=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송영무 국방부장관이 28일 오전 경기도 평택 해군 2함대사령부에서 열린 건군 69주년 국군의 날 기념사를 하고 있다. 2017.9.28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28일 "국방부 장관으로서 국방개혁의 전장에서 가장 먼저, 그리고 가장 마지막까지 맡은 바 소임을 다하겠다는 약속을 드린다"고 밝혔다.

송 장관은 이날 경기 평택 2함대사령부 연병장에서 거행된 제69회 국군의 날 기념식 환영사를 통해 "지금 우리에게는 지켜내야 할 나라와 국민이 있다. 그리고 대통령님의 통수이념이신 국방개혁이라는 준엄한 명령이 있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송 장관은 "국방개혁을 통해 적의 어떠한 위협도 압도하고 우리 스스로를 지킬 수 있는 '표범같이 날쌘 강군'을 육성하는 시대적 소명이 바로 그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언제 어디서나, 어떤 어려운 상황에서도 서로를 믿고 따르는, 그래서 병사 따로 지휘관 따로가 아니라 모두가 하나 되는 군인이 되어야 한다"면서 "오늘 우리 앞에 있는 첨단무기만큼 중요한 것은 고(故) 위동민 병장과 그 지휘관이 갖고 있던 단단한 신뢰와 믿음"이라고 강조했다.

송 장관은 "우리는 서해 NLL(북방한계선) 해역인 제2함대사령부에 모여 임전무퇴의 결의를 다짐하고자 한다"면서 "위풍당당한 오늘의 우리가 있기까지에는 나라 잃은 서러움 속에서 맨손으로 군사훈련을 받던 신흥무관학교 선배님들, 대한독립을 위해 몸 바쳐 싸웠던 대한 광복군 선열들, 6·25전쟁의 참화 속에서 쓰러져간 국군 선배님들이 계셨다. 이분들 모두가 오늘의 군을 만들어 낸 영웅들"이라고 말했다.

특히 송 장관은 최근 육군 K-9 자주포 사격훈련 중 불의의 사고로 안타깝게 목숨을 잃은 이태균 상사, 위동민 병장, 정수연 상병의 이름을 부르면서 "국방부 장관으로서 이 자리에 함께하고 계신 세 분의 유가족들을 바라보는 제 마음은 무겁다"며 "앰뷸런스에 실려 가는 긴박한 순간에도 '다른 분대원들은 안 다쳤습니까?' '우리 포대장님 너무 혼내지 마세요'라고 하면서 동료들을 걱정했다는 이야기를 전해 들었을 때 저는 장관으로서가 아니라 한 명의 전우로서 눈물을 흘렸다"고 안타까움을 표시했다.

three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