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야구 승부조작 시도한 조폭 등 8명 적발…2명 구속

송고시간2017-09-28 11:19

선수 거부로 승부조작 실패하자 중개인 역할 조직원에 보복폭행

대구지검 포항지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지검 포항지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포항=연합뉴스) 임상현 기자 = 대구지검 포항지청은 28일 프로야구 선수들을 매수해 승부를 조작하려 한 혐의(국민체육진흥법 위반)로 포항·대구지역 조직폭력배 김모(35)씨와 박모(36)씨를 구속했다.

또 승부조작이 실패하자 보복폭행 등으로 범행에 가담한 6명을 폭력 등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김씨 등은 2014년 5월 열린 프로야구 경기에서 승패를 맞혀 거액 배당을 챙기려고 선수 2명에게 3천만원을 제안해 승부조작을 시도한 혐의를 받고 있다.

승부조작이 실패해 손해를 보자 같은 해 7월께 중개인 역할을 한 조직원 1명을 야산으로 끌고 가 야구 방망이 등으로 때려 턱과 갈비뼈를 부러뜨린 혐의도 받는다

프로야구 모 구단 소속 선수 2명은 이들 제안을 거부했다.

검찰 관계자는 "모 구단이 지는 데 돈을 걸고 승부조작을 시도했는데 이기는 바람에 거액을 손해 보자 보복폭행까지 했다"고 말했다.

검찰은 이들이 불법 스포츠 도박단과 연계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수사하고 있다.

shl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