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일부 "6·15 남측위의 北주장 동조 유감…주의 촉구"

송고시간2017-09-28 11:17

남측위, 전날 '대북제재는 대결시대 정책' 주장

[연합뉴스 자료이미지]
[연합뉴스 자료이미지]

(서울=연합뉴스) 백나리 기자 = 통일부는 10·4 정상선언 10주년을 맞아 6·15공동선언실천 남·북·해외측위원회가 낸 공동호소문과 관련해 유감을 표명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28일 기자들과 만나 "어제 공동호소문 중에서 북한의 일방적인 주장에 동조하는 일부 내용은 현재 경색된 남북관계 개선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면서 "정부는 이에 유감을 표명한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이어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측에 정부 입장을 얘기하며 주의를 촉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6.15공동선언실천 남·북·해외측위원회는 전날 발표한 공동호소문에서 "동족을 적대시하는 제재정책에 동조하면서 대화와 협력, 신뢰회복은 있을 수 없다"면서 "대결시대의 낡은 정책을 남김없이 청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북한은 핵실험과 미사일 시험발사 등 잇단 도발에 대한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에 대해 자국에 대한 적대시 정책이라며 비난해왔다.

이 당국자는 전날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 만찬 회동에서 공유된 대외비 보고서에 '10월 10일 혹은 18일을 전후로 북한의 추가 도발이 예상된다'는 내용이 포함된 것과 관련해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면서 만반의 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10월 10일 (북한) 당 창건일이나 10월 18일 중국 당 대회(에 맞춰 북한이 도발할 수 있다는) 얘기는 그 전부터 나왔다"면서 "북한이 6차 핵실험을 할 때 (중국에서 열린) 브릭스(BRICs) 관련 회의 직전에 한 것으로 알고 있고 그런 것들이 반영된 것 아닌가 한다"고 분석했다.

이 당국자는 지난 21일 국제기구를 통한 대북인도지원 결정 이후 상황과 관련해서는 "WFP(유엔 세계식량계획), 유니세프 등 국제기구와 그 전부터 실무적 협의를 해왔고 지금도 계속하고 있다"면서 "제반 상황을 고려해 지원 시기를 결정하겠다는 정부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답했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