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촬영 메카' 합천영상테마파크에 상해 임정 세트장 짓는다

송고시간2017-10-01 09:51

(합천=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촬영 메카로 발돋움한 경남 합천영상테마파크에 '상해임시정부' 세트장이 들어선다.

합천영상테마파크 [연합뉴스 자료사진]
합천영상테마파크 [연합뉴스 자료사진]

합천군은 영상테마파크 안에 상해임시정부 세트장을 새로 짓는다고 1일 밝혔다.

관람장은 2층 규모, 연면적 228㎡로 꾸며질 예정이다.

군은 상해임시정부뿐만 아니라 구 벨기에 영사관, 광통관 등 3개 관람장도 새로 짓는다.

광통관은 1909년 준공된 조선상업은행 건물로, 우리나라 최초 민족은행인 대한천일은행의 본점 건물이었다.

이밖에 기존 관람장 가운데 3개 관람장은 리모델링을 한다고 군은 설명했다.

편의시설인 매점과 화장실도 확충한다.

군은 시설 확충 공사에 예산 38억원(국비 50%, 도비 15%, 군비 35%)을 투입한다.

공사는 이달부터 시작, 2018년 12월께 마무리한다.

공사 기간에도 신축·리모델링 중인 관람장 11곳 외 다른 관람장은 정상 개방한다.

합천영상테마파크 [합천군 제공=연합뉴스]
합천영상테마파크 [합천군 제공=연합뉴스]

군은 영상테마파크가 2004년 문을 연 이래 관람객이 꾸준히 증가하자 시설 확충을 결정했다.

군 관광진흥과 측은 "상해임시정부 촬영 세트장은 국내 어디에도 없기 때문에 향후 활용 가치가 높을 것"이라며 "관람객들에게 앞으로 더 많은 볼거리, 즐길거리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1920년대부터 1980년대를 배경으로 조성한 합천영상테마파크는 영화 '태극기 휘날리며' '암살' '인천상륙작전' '밀정' '박열' '택시운전사' '대장 김창수', 드라마 '비밀의 숲' '각시탈' '에덴의 동쪽' 등이 촬영된 곳이다.

현재까지 영화, 드라마, 광고, 뮤직비디오를 포함해 200여편의 작품이 합천영상테마파크에서 촬영되는 등 국내 촬영의 메카로 자리 잡았다.

촬영지뿐만 아니라 관람장을 찾는 시민들 발걸음도 이어지고 있다.

개장 당시 한 해 12만8천명이던 관람객은 2010년 21만2천명, 2015년 34만명, 지난해 51만8천명으로 크게 늘어났다.

추석 연휴 기간 한복을 입고 합천영상테마파크를 방문하면 무료 입장할 수 있다.

k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