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 내일 '박근혜 5촌 피살사건' 피해자 유족 소환

송고시간2017-09-28 10:33

재수사 촉구하는 박용철씨 유족
재수사 촉구하는 박용철씨 유족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의 5촌 조카 고(故) 박용철씨의 유족이 24일 오전 서울 청와대분수대 앞에서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인권센터 주최로 열린 기자회견을 마친 뒤 박용철씨 피살사건 재수사를 촉구하는 탄원서를 청와대측에 전달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17.8.24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 5촌 조카 살해사건을 재수사하는 경찰이 고소인인 피해자 유족을 29일 소환해 조사한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박 전 대통령 5촌 조카인 고(故) 박용철씨 차남 박모씨가 내일 오후 2시 출석한다"고 28일 밝혔다.

박용철씨 유족은 2011년 9월 북한산 등산로에서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된 박씨 사망사건과 관련, "신원을 알 수 없는 진범을 찾아 달라"며 최근 재수사를 의뢰했다.

당시 수사기관은 박 전 대통령의 다른 5촌 박용수씨가 박용철씨를 살해한 뒤 스스로 목을 매 목숨을 끊었다고 결론짓고 수사를 종결했다.

유족 측은 "유도선수 출신인 박용철씨를 왜소한 박용수씨가 여러 차례 흉기로 찌르고 둔기로 내리쳤다는 수사 결론을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 없다"며 박용수씨가 아닌 제3의 인물이 진범일 것이라고 주장한다.

이들은 "육영재단이 박용철씨 살인을 청부했다는 의혹이 언론에서 제기됐고, 박용수씨가 스스로 목을 맨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는 법의학 전문가 의견도 있다"며 "박용철씨가 살인청부업자에게 살해당했을 개연성을 수사해야 한다"고 경찰에 요구했다.

유족은 박용철씨가 육영재단 소유권을 둘러싼 박 전 대통령 집안 재산분쟁에 연루됐고, 관련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하기 전에 살해당한 점 등으로 미뤄볼 때 그의 죽음에 정치적 배후가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h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