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천 강화도 남단 경제자유구역화 추진 '제자리'

송고시간2017-10-09 07:02

1억 달러 이상 외자 유치 확보 필요…사업시행자 지정 협의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인천 강화도 남단에 서울 여의도의 3배에 달하는 면적을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받으려는 계획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3일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 따르면 인천시 강화군 화도·길상면 일대 9㎢를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받으려는 방안을 2년 넘게 추진하고 있지만 가시적인 진전을 거두지 못하고 있다.

인천경제청은 2015년 7월 이런 내용을 담은 인천 북부권 경제자유구역 추진계획을 세웠다.

당시 지역 정치권을 중심으로 제시된 개발 콘셉트는 민간이 주도하는 개발사업을 통해 세계적인 병원을 강화도 남단에 유치해 의료와 휴양이 동시에 가능한 '메디시티'를 건설한다는 구상이었다.

이후 민간 프로젝트관리총괄사(PMC)가 설립돼 개발계획수립 용역을 추진하고 있지만, 외국인투자자 선정이 늦어지면서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신청하지 못하고 있다.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신청하려면 이 프로젝트 추정 총사업비 2조3천억원의 5% 이상인 최소 1억 달러(약 1천143억원)의 외자를 유치해야 한다.

강화 PMC 측은 복수의 외국인투자자 제안서를 검토하는 한편, 사업시행자 지정을 협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제자유구역이 되면 토지 공급에 유연성이 커지고 투자자에게 세금과 각종 부담금 감면 등의 혜택이 제공돼 개발이 한층 원활해진다.

경제자유구역 지정은 개발사업 시행예정자가 계획안을 인천시(경제청)에 접수하면 시가 산업통상자원부에 요청해 승인을 받는다.

앞서 인천시는 2015년 말 산업통상자원부에 신청해 영종지구내 공항부지 2천162만㎡ 가운데 개발이 불가능한 911만1천㎡를 경제자유구역에서 해제했다.

s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