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얀마 "로힝야 난민 송환위한 확인 곧 개시"…불탄 마을은 수용

송고시간2017-09-28 10:22

유엔 안보리 공개회의 앞두고 유엔 관계자 현장 방문도 허용

방글라데시 난민촌에서 구호품 기다리는 로힝야족[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방글라데시 난민촌에서 구호품 기다리는 로힝야족[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미얀마 정부가 정부군과 이슬람 반군 간 유혈충돌을 피해 방글라데시로 도피한 48만명의 로힝야족 난민 송환을 위한 신원확인 절차를 조만간 시작하기로 했다고 관영 일간 '더 글로벌 뉴 라이트 오브 미얀마'가 28일 보도했다.

미얏 아예 미얀마 사회복지·구호재정착부 장관은 전날 네피도에서 라카인주 사태 관련 3차 회의를 마치고 "라카인주에서 방글라데시로 도피한 난민에 대한 신원확인 절차를 곧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얏 아예 장관은 "육로를 거쳐 귀환을 원하는 난민은 타웅표 랏웨 마을에서, 수로를 거쳐 귀환을 원하는 난민은 나구야 마릉에서 각각 신원확인 절차를 밟게 될 것"이라며 "확인 절차를 거친 난민들은 다르기자르 마을에 우선 정착시킬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신원확인 절차는 1993년 방글라데시와 체결한 난민 송환에 관한 협약에 따라 진행될 것"이라며 "가까운 시일 내에 장관급 대표단이 방글라데시를 방문해 협의에 나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양국은 지난 1993년 국경 이탈 난민의 방글라데시 유입을 차단하기 위한 협약을 체결했는데, 이 협약에 따르면 미얀마는 정부가 발행한 신분증을 소지하거나 '미얀마 당국이 발행한 여타 문서'를 소지한 자, 미얀마 거주 사실을 입증할 수 있는 증거를 가진 자를 정밀확인 절차를 거쳐 송환해야 한다.

방화로 인해 잿더미로 변한 로힝야족 마을[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방화로 인해 잿더미로 변한 로힝야족 마을[epa=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나 그동안 로힝야족이 정식 시민권을 보유하지 못한 데다, 유혈사태를 피하고자 급히 거주지를 빠져나오면서 관련 서류를 챙기지 못한 경우도 많아 얼마나 많은 난민이 송환될지는 미지수다.

이런 가운데 미얀마 정부는 유혈충돌 과정에서 불에 탄 로힝야족 마을과 토지를 수용해 재개발한다는 계획을 제시했다.

미얏 아예 장관은 "재난관리법에 따르면 불에 탄 땅은 정부가 관리하게 되어 있다"며 "효율적인 재개발을 위해 정부가 이를 수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방화로 인해 잿더미로 변한 로힝야족 마을[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방화로 인해 잿더미로 변한 로힝야족 마을[AFP=연합뉴스 자료사진]

구호품 기다리는 로힝야족 난민들[AFP=연합뉴스 자료사진]
구호품 기다리는 로힝야족 난민들[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정부가 로힝야족 마을을 수용할 경우 송환된 난민들이 자신들이 살던 마을로 돌아가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

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HRW)는 위성 사진 분석을 통해 총 400여 개의 로힝야족 마을 가운데 절반가량이 불에 탔다고 밝힌 바 있다. 난민들은 군인과 불교도들이 마을에 불을 질렀다고 주장하지만, 미얀마군은 방화의 배후에 로힝야족 반군이 있다고 반박해왔다.

미얀마 정부는 로힝야족 사태를 정식으로 논의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첫 공개회의를 앞두고 유엔 기구 수장들의 유혈사태 현장 방문을 허용했다.

국제사회의 '인종청소' 비난을 일축해온 미얀마 정부가 유엔 관계자의 현장 방문을 허용한 것은 지난달 25일 유혈사태가 시작된 이후 처음이다.

스테판 두자릭 유엔 대변인은 "유혈사태 발생후 처음으로 미얀마 정부가 유엔기구 수장들을 라카인주로 초대했다"며 "양곤에 주재하는 유엔기구 수장들이 현장을 방문하게 될 것이다. 그러나 치안 문제를 이유로 정부가 아직 구호활동을 허용하지는 않고 있다"고 말했다.

난민촌으로 향하는 구호품[AP=연합뉴스 자료사진]
난민촌으로 향하는 구호품[AP=연합뉴스 자료사진]

meol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