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하루 20만∼30만원 숙박료에도…애견호텔 '추석 특수'

송고시간2017-10-02 09:30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유례없이 긴 추석 연휴에 부산지역 반려동물 업계가 특수를 누리고 있다.

2일 부산지역 관련 업계에 따르면 반려동물을 맡기고 여행을 떠나려는 사람과 반려동물과 함께 부산으로 여행 온 사람들로 애견호텔이 북적이고 있다.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 지하 2층에 있는 애견호텔에는 연휴가 시작되자마자 사전 예약 고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애견호텔[신세계백화점 제공=연합뉴스]
애견호텔[신세계백화점 제공=연합뉴스]

하루 이용가격이 3만원에 달하지만 온도 조절 장치와 통풍 시스템 등 잘 갖춰진 시설 덕에 반려견을 맡기려는 사람들이 몰렸다.

반려동물을 데리고 부산을 여행하는 사람에게도 애견호텔은 인기다.

부산 해운대에 있는 더팻텔은 여행객이 반려동물과 함께 잠을 잘 수 있는 곳이다.

병원과 애견 카페, 놀이터, 수영장 등 반려동물을 위한 다양한 시설을 갖추고 있다.

모두 40개 객실을 보유하고 있는데 하루 20만∼30만원에 이르는 숙박료에도 이번 추석 연휴 기간 거의 모든 객실이 판매됐다.

지난달 28일부터 3일간 롯데백화점 광복점에서는 반려동물을 위한 펫 페스티벌이 열리기도 했다.

수제 간식, 애견 한복 등 부산지역 반려동물 관련 업체 10곳이 참가해 명절 특수를 누렸다.

p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