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저항해 사살했다고?'…필리핀 국민 54%, 마약 단속경찰 불신

송고시간2017-09-28 09:21

(하노이=연합뉴스) 김문성 특파원 = '마약과의 유혈전쟁'이 벌어지는 필리핀에서 마약 단속경찰에 대한 국민의 불신이 큰 것으로 조사됐다.

28일 필리핀 여론조사업체 SWS가 지난 6월 23∼26일 전국 18세 이상 1천200명(표본오차 ±3%)을 대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54%가 '경찰에 마약 단속 과정에서 사살된 많은 사람이 실제로 저항하지 않았다'는 데 동의했다.

20%는 동의하지 않았고 나머지는 답변을 유보했다.

또 응답자의 49%는 경찰에 사살된 많은 사람이 실제 마약상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8월 26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마약 단속 경찰에 사살된 고교생의 장례식이 열렸을 때 참가자들이 초법적 처형 반대 시위를 벌이는 모습[EPA=연합뉴스 자료사진]

8월 26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마약 단속 경찰에 사살된 고교생의 장례식이 열렸을 때 참가자들이 초법적 처형 반대 시위를 벌이는 모습[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필리핀에서는 작년 6월 말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 취임 이후 3천700명 이상의 마약용의자가 경찰의 총에 맞아 죽었다. 자경단이나 괴한 등에 사살된 마약용의자를 포함하면 1만 명 이상이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

'묻지마식' 사살에 대한 국내외 인권단체의 반발이 커지고 있지만, 경찰은 법 집행 과정에서 저항하는 마약용의자를 사살한 정당방위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그러나 최근 비무장 10대 소년이 마약 단속 경찰관에게 사살된 것으로 드러나면서 경찰에 대한 비난 여론이 높아졌다.

필리핀 정부는 최근 유엔특별보고관의 마약 유혈소탕전 조사를 허용하라는 유엔인권이사회(UNHRC)의 권고에 대해 마약용의자 초법적 처형은 없다며 받아들이지 않았다.

에르네스토 아벨라 필리핀 대통령궁 대변인은 "이번 여론조사는 응답자의 답변에 부당한 영향을 줄 수 있는 유도 질문을 담고 있다"며 조사 결과에 의문을 제기했다.

kms123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