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하철무임승차…"연령상향 40%, 유지 23%, 폐지 21%"[리얼미터]

송고시간2017-09-28 09:30

지하철무임승차…"연령상향 40%, 유지 23%, 폐지 21%"[리얼미터] - 1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지하철(도시철도) 적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인 무임승차 연령을 올려야 한다는 의견이 다수라는 조사 결과가 28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tbs교통방송의 의뢰를 받아 지난 27일 전국 성인 50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95% 신뢰수준, 표본오차 ±4.4%포인트)에 따르면 무임승차 연령을 현행 65세 이상에서 70세 이상으로 상향조정해야 한다는 응답이 39.8%로 집계됐다.

무임승차 연령을 현행대로 유지하되, 이에 따른 손실을 중앙정부가 부담해야 한다는 의견은 22.6%였다.

무임승차를 폐지하고 요금할인제를 도입해야 한다는 응답이 21.0%였으며 기타 12.4%, '잘 모름' 4.2% 등이었다.

대부분의 지역에서 무임승차 연령 상향조정 응답비율이 높게 나타났다. 다만 대전·충청·세종에서는 '무임승차 폐지·요금할인 도입' 의견이 23.8%로 오차범위 내에서 가장 많았다.

지지정당별로는 민주당(43.5%)·자유한국당(41.2%)·바른정당(39.0%) 등 지지층과 무당층(35.7%) 순으로 상향조정 응답이 가장 높았다.

그러나 정의당 지지층(36.3%)과 국민의당 지지층(32.6%)에서는 '무임승차 연령 현행유지·손실 중앙정부 부담' 답변이 더 많았다.

보수층(46.7%), 중도층(39.0%), 진보층(36.2%) 등 모든 이념성향에서 무임승차 연령 상향조정 응답이 제일 많았다.

자세한 사항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dk@yna.co.kr

지하철무임승차…"연령상향 40%, 유지 23%, 폐지 21%"[리얼미터] - 2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