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타니, 허벅지 부상 재발…MLB행 발목 잡히나

송고시간2017-09-28 08:21

땅볼 친 뒤 전력으로 뛰다 허벅지 통증 느껴 교체

오타니 쇼헤이. [EPA=연합뉴스]
오타니 쇼헤이.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일본의 야구천재 오타니 쇼헤이(23·닛폰햄 파이터스)가 다시 한 번 허벅지를 다쳤다.

오타니는 27일 일본 오사카 교세라돔에서 열린 일본프로야구 오릭스 버펄로스전에 4번 지명타자로 나섰다가 1회 한 타석만 소화하고 허벅지 통증 때문에 4회 대타로 교체됐다.

일본 스포츠 전문지 산스포는 28일 "오타니가 땅볼을 친 뒤 전력 질주하다 왼쪽 허벅지 통증 때문에 교체됐다. 병원에서 검진을 받을 정도는 아니지만, 구단은 다음 선발 등판을 취소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투타 모두에서 최정상급 재능을 뽐내는 오타니는 올 시즌이 끝나면 포스팅(비공개 경쟁 입찰)을 통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 진출할 것이 유력하다.

오타니가 출전하면 메이저리그 아시아 지역 담당 스카우트가 총집결할 정도로 관심이 뜨겁다.

오타니가 한 타석 만에 빠진 27일 경기 역시 시애틀 매리너스와 미네소타 트윈스 스카우트가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오타니에 대한 메이저리그의 '구애'는 한결같지만, 잦은 부상이 그의 발목을 잡고 있다.

발목을 다쳐 올 초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 불참한 오타니는 시즌 개막 직후인 4월 왼쪽 허벅지 부상으로 전열에서 이탈했다.

6월 말에야 복귀한 오타니는 타자로 61경기에 출전해 타율 0.335(191타수 64안타), 8홈런, 31타점, OPS 0.951로 좋은 성적을 거뒀다.

그러나 투수로는 4번 선발 등판해 2승 2패 16⅓이닝 평균자책점 4.96으로 예전과 같이 위력적인 모습을 보여주진 못한다.

오타니의 잦은 부상의 원인은 무리한 투타 겸업이라는 게 야구계의 공통적인 의견이다.

이 때문에 오타니가 내년 시즌 메이저리그에 진출해도 투수와 타자 중 양자택일해 집중할 가능성이 크다.

4b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