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구시 국토부에 투기과열지구 지정 확대 우려 전달

송고시간2017-09-27 18:56

"수성구가 해제 요건 충족하면 조기 해제해 달라" 건의

부동산 대책 발표 (PG)
부동산 대책 발표 (PG)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대구시는 27일 국토교통부를 방문해 투기과열지구 지정 확대 우려를 전달하고 수성구가 해제 요건을 충족하면 조기 해제해달라고 건의했다.

시는 공급물량이 불확실한 상황에서 특정 단지 청약경쟁률로만 투기과열지구로 지정하기보다는 지역 특수성, 전체 주택시장 상황을 고려해 달라고 요청했다.

수성구도 해제 요건을 충족하면 조기에 해제해 달라고 요구했다고 시는 설명했다.

정부가 지난 5일 수성구를 투기과열지구로 지정한 뒤 북구에 처음 분양한 재건축아파트 1순위 청약률이 193대 1을 기록해 지구 지정 확대 우려가 제기됐다.

시는 올해 대구 아파트 분양 물량이 8천여가구로 지난해 62% 수준이고 적정물량(연간 1만3천600가구)에 크게 부족하다고 설명했다.

또 북구 재건축아파트 청약률은 신규주택 선호, 수요 대비 공급 부족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덧붙였다.

김광철 대구시 도시재창조국장은 "국토교통부가 투기과열지구 지정 등 정책을 결정할 때 대구시와 반드시 협의할 것을 요구하고 투기과열지구 확대 우려에 대한 긍정적 답변을 받았다"고 말했다.

시는 오는 28일 시청 별관에서 부동산 전문가들과 투기과열지구 확대를 방지하기 위한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yi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