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文대통령, 여야 4당대표 만찬회동 시작…'초당적 안보협력' 논의

송고시간2017-09-27 18:57

文대통령, 여야 대표들에게 뉴욕 유엔외교 결과 설명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불참…국민의당·바른정당 참석자 변경

文대통령, 여야 4당대표 만찬회동 시작…'초당적 안보협력' 논의 - 1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오후 여야 4당 대표를 청와대 상춘재로 초청, 만찬을 함께 하며 북핵 위협 등 외교·안보 문제와 각종 국정 현안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이 취임 후 여야 지도부를 청와대로 초청한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이날 회동에는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 겸 대표권한 대행,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참석했으며,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불참했다.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들의 이날 회동은 엄중한 안보 상황에 대한 초당적 대처 등 안보 의제에 초점이 맞춰졌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도발에 대한 우리 군의 대비 태세와 미국·일본 등 동맹국과의 공조가 어느 정도 수준에서 이뤄지고 있는지 설명하고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초당적 협조를 당부했다.

아울러 72차 유엔 총회와 한·미 정상회담, 한·미·일 정상회담 등 지난 18일부터 22일까지 3박 5일 일정으로 다녀온 미국 뉴욕 방문 결과를 여야 대표들에게 설명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문 대통령께서 안보 의제를 중심으로 논의하되, 여야 대표들과 다양한 국정 현안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나누실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취임 직후인 5월 19일에는 여야 원내대표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직후인 7월 19일에는 여야 당대표를 청와대로 초청 회담을 가졌다.

지난 7월 회담 참석자 중 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이번에도 참석했으나, 국민의당은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에서 안철수 대표로, 바른정당은 이혜훈 전 대표에서 주호영 대표권한대행으로 참석자가 변경됐다. 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7월 회동에도 불참했다.

앞선 두 차례 회동도 상춘재에서 열렸으나 청와대는 7월 말부터 약 두 달간 상춘재 보수공사를 진행했다. 이날 회담은 보수공사가 끝난 후 상춘재에서 처음으로 열리는 행사다.

한자리에 모인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
한자리에 모인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여야 4당 대표를 초청해 만찬 회동을 하기 앞서 열린 차담회에서 손을 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이정미 대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문 대통령,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 겸 대표 권한대행.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불참했다. 2017.9.27
scoop@yna.co.kr


kind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