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정은 현지지도서 핵·미사일 활동 비중 '급증'

2012년 3.3%→2017년 30%로 늘어…통일硏 연구진 분석
'화성-12형' 발사 참관하는 김정은
'화성-12형' 발사 참관하는 김정은[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집권 후 '현지지도' 활동에서 핵·미사일 관련 활동이 차지하는 비중이 해를 거듭하며 급격히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홍민 통일연구원 북한연구실장이 최근 발표한 '북한의 핵·미사일 관련 주요 활동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6차 핵실험이 있었던 이달 3일까지를 기준으로 할 때 김정은의 올해 현지지도 57건 가운데 핵·미사일 관련 공개 활동은 17건으로 약 30%를 차지했다.

김정은 집권 첫해인 2012년에는 전체 현지지도 151회 중 핵·미사일 활동이 5회로 3.3%였던 것에 비하면 10배 가까이 비중이 늘어난 셈이다.

김정은의 현지지도에서 핵·미사일 관련 공개 활동 비중은 2013년 0.9%, 2014년 3.5%, 2015년 3.9%로 한 자리대 수준에 머무르다 2016년에 15.8%로 뛰어올랐다.

핵·미사일 활동과 군수시설 방문 등을 포괄하는 군 관련 공개활동의 비중도 최근 상당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군 관련 공개활동 비중은 2012년 32.5%, 2013년 32.1%, 2014년 42.4%, 2015년 38.6%로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으나 2016년에는 47.4%, 2017년에는 61.4%로 늘었다.

한편, 보고서는 북한이 지난 1984년부터 2017년 9월 3일까지 핵실험과 각종 미사일 발사 등 총 119회의 핵·미사일 활동을 한 것으로 집계했다.

이 가운데 8회가 김일성 집권기, 28회가 김정일 집권기에 이뤄진 반면 김정은 체제에서는 83회가 이뤄져 압도적인 비중을 차지했다.

최근 통일연구원 홈페이지에 게재된 이 보고서는 북한의 9월 3일 6차 핵실험까지를 기준으로 역대 핵·미사일 활동을 집계 및 분석했다. 북한이 9월 15일 실시한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 '화성-12형' 발사는 포함되지 않았다.

[그래픽] 김정은 현지지도서 핵·미사일 활동 비중 '급증'
[그래픽] 김정은 현지지도서 핵·미사일 활동 비중 '급증'


kimhyo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30 05: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