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나이도 어리면서 무시했다'…상급자 폭행한 경찰관 벌금형

송고시간2017-09-27 18:27

경찰관 폭행 (PG)
경찰관 폭행 (PG)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직급은 높지만 나이가 어린 동료가 자신을 무시한다며 주먹을 휘두른 경찰관이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서울동부지법 형사2단독 이형주 부장판사는 상해 혐의로 기소된 서울 일선 경찰서 소속 A(37) 순경에게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고 27일 밝혔다.

A 순경은 지난해 12월 30일 오후 술집 앞에서 B(34) 경장과 말다툼하다 B 경장의 얼굴을 주먹으로 여러 차례 때려 전치 8주의 상처를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 순경은 자신보다 계급은 한 단계 높지만 나이가 어린 B 경장이 평소 자신을 무시한다고 생각해왔고 이 문제로 설전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판사는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고 초범인 점 등을 종합하면 공무원직을 유지할 수 있는 범위에서 형을 정하는 것이 상당하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