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비자금 조성 의혹 대구은행장 등 6명 출국금지 1개월 연장

송고시간2017-09-27 18:32

박인규 행장 추석 연휴 후 피의자 자격으로 소환 조사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대구지방경찰청은 대구은행 비자금 조성 의혹과 관련해 이달 말까지인 박인규 행장 등 은행 간부 6명에 대한 출국금지 기간을 1개월 연장했다고 27일 밝혔다.

대구은행 압수수색 마친 경찰
대구은행 압수수색 마친 경찰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5일 대구시 북구 칠성동 대구은행 제2본점을 압수수색한 대구지방경찰청 관계자들이 압수한 자료를 차량으로 옮기고 있다. 경찰은 비자금 조성 의혹을 받는 박인규 대구은행장을 비롯한 대구은행 간부 6명을 입건하고 은행 제2본점 등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2017.9.5
duck@yna.co.kr

경찰은 이달 초 이들을 배임과 업무상 횡령 혐의로 입건하고 9월 말까지 출국 금지토록 법무부에 요청한 바 있다.

경찰은 지난 5일 법원에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은행 본점 기능을 하는 제2본점 등 12곳을 수색하고 컴퓨터, 장부, 입출금전표 등을 수거해 분석 작업을 해왔다.

지금까지 압수한 물품과 자료 분석이 어느 정도 끝났다고 보고 박 행장을 추석 연휴 직후 피의자 자격으로 소환 조사키로 했다.

또 전 행장 비서실장 등 간부 5명은 금주 중 순차적으로 불러 조사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박 행장 등은 행장 취임 직후인 2014년 3월부터 지난 7월까지 법인카드로 상품권을 대량 구매한 뒤 판매소에서 수수료(5%)를 공제하고 현금화하는 일명 '상품권깡' 수법으로 비자금을 조성해 이 가운데 일부를 사적으로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박 행장 측에서 출두 시기를 추석 연휴 후로 해달라고 요청해왔다"고 밝혔다.

duc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