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상반기 기술금융 실적 1위 하나은행, 2위 신한은행

송고시간2017-09-28 06:00

소형그룹 1위 대구銀, 2위 경남銀…경남·부산銀, '기술금융 레벨' 상승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금융위원회는 올해 상반기 기술금융 실적 평가에서 하나은행이 1위, 신한은행이 2위를 차지했다고 28일 밝혔다.

하나은행은 100점 만점에 72.7점, 신한은행은 72.0점이 매겨졌다. 첫 평가가 이뤄진 2014년 하반기 이후 하나은행이 1위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소형은행 그룹에선 대구은행(72.8점)이 1위, 경남은행(65.4점)이 2위에 올랐다.

기술금융은 기업의 기술력과 성장 가능성을 평가해 대출과 투자 등으로 자금을 지원하는 것이다.

올해부터는 과거 누적치가 아닌 해당 반기 실적을 중심으로 따지고, 반기 말 잔액이 아닌 반기 평균 잔액으로 계산하는 등 평가 방식을 바꿨다고 금융위는 설명했다.

하나은행은 기술금융 투자·대출 증가율이 높았다. 또 신용은 낮지만, 기술력이 우수한 기업을 중점적으로 지원한 것으로 평가됐다.

상반기 기술금융 실적 1위 하나은행, 2위 신한은행 - 1

신한은행도 기술금융 공급 규모는 크지 않았지만, 신용대출 비중이 크고 창업 초기 기업을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위는 은행권의 기술금융에 대해 "기술력을 제대로 평가하고 자금 지원을 강화하는 등 점차 내실화하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은행들의 기술금융 투자가 1조1천822억 원으로 지난해 하반기(7천940억 원)보다 48.9% 늘었고, 기술금융 대출도 13조4천억 원으로 지난해 하반기(12조7천억 원)보다 5.5% 증가하는 등 양적으로도 성장했다.

각 은행의 '기술금융 레벨'은 경남은행과 부산은행이 각각 '레벨 1'에서 '레벨 2'로 상승했다.

기술금융 레벨은 은행이 기업의 기술력을 평가해 대출·투자할 수 있는 자체 인력과 시스템을 갖췄는지 보여주는 지표다.

레벨 1에서 레벨 2가 되면 직전 반기 기술금융 대출의 20% 범위에서 은행 자체 평가로 기술금융을 공급할 수 있다. 나머지 80%는 외부 기술금융평가기관(TCB)에 맡겨야 한다.

국민·신한·우리·하나·기업·산업은행이 속한 레벨 3은 이 비율이 50%로 높아진다. 레벨 4가 되면 제한이 사라진다.

상반기 기술금융 실적 1위 하나은행, 2위 신한은행 - 2

zhe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