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태풍 때 받은 사랑 돌려주려 울산 태화시장 '착한시장' 선포

송고시간2017-09-27 17:30

지역민 사랑으로 작년 '차바' 피해 이겨…21개 점포 착한가게 가입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작년 태풍 '차바' 때 막대한 피해를 본 울산 중구 태화종합시장 상인들이 이웃사랑을 실천하고자 '착한 전통시장'을 선포했다.

착한시장 선포하는 태화시장 상인들
착한시장 선포하는 태화시장 상인들

(울산=연합뉴스) 27일 울산시 중구 태화새마을금고 회의실에서 열린 착한전통시장 선포식에서 태화종합시장 상인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2017.9.27 [울산시 중구 제공=연합뉴스]

태화종합시장상인회는 27일 태화새마을금고 회의실에서 착한 전통시장 선포식을 개최했다.

선포식은 주민의 사랑과 격려로 태풍피해를 딛고 일어선 상인들이 받은 사랑을 보답하고자 착한가게에 단체로 가입하면서 마련됐다.

착한가게에 가입한 점포는 음식점, 잡화점, 마트, 약국 등 21곳이다.

이 가운데 마트 1곳은 매달 5만원을, 나머지 20개 점포는 매달 3만원씩을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하게 된다.

기부금은 태화동 취약계층의 복지사업비로 사용된다.

선포식에는 박성민 중구청장, 장광수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 박문점 태화종합시장 상인회장, 착한가게 사업주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박문점 회장은 "지난해 큰 아픔을 겪었지만 상인들 모두 전국에서 가장 정직하고 활기찬 시장이라는 자부심을 가지고 있다"면서 "시장을 이용하는 주민들과 상생해야 한다는 마음으로 착한가게에 동참했다"고 밝혔다.

hk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