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은빛 향연' 포천 명성산서 13∼15일 억새꽃 축제

송고시간2017-10-07 09:10

(포천=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은빛 억새밭을 걸으며 가을 정취를 만끽할 수 있는 '제21회 산정호수 명성산 억새꽃 축제'가 13∼15일 경기도 포천시 산정호수와 명성산 일대에서 열린다.

축제가 열리는 명성산(해발 923m)은 매년 가을이면 정상 부근 15만㎡ 규모의 억새밭이 장관을 이뤄 등산객의 발길이 이어진다.

6·25 전쟁 당시 포탄으로 민둥산이 된 곳에 억새가 자라며 은빛 향연이 펼쳐진다.

명성산은 궁예가 왕건에게 쫓겨 망국의 한을 통곡했다는 전설도 있다.

명성산 억새군락지[연합뉴스 자료사진]
명성산 억새군락지[연합뉴스 자료사진]

산정호수 주차장에서 비선폭포와 등룡폭포를 거쳐 2시간가량 오르면 억새 군락지에 닿을 수 있다.

시는 억새꽃을 보러 방문하는 등산객의 편의를 위해 등산로에 데크 로드, 포토존, 전망대 등을 설치했다.

축제 기간 산정호수와 등산로, 억새밭에서는 다양한 문화행사가 열려 등산객에게 볼거리를 제공한다.

산정리 주민이 주도하는 억새꽃 축제 추진위원회는 대형 억새 조형물 전시, 궁예 제례, 억새 테마 구간 조성 등의 행사를 마련했다.

축제 이튿날인 14일에는 산정호수 조각공원에 특설무대가 마련돼 개막식과 축하공연, 불꽃 쇼가 열린다.

15일에는 같은 장소에서 포천의 대표 먹거리인 막걸리 체험마당과 문화공연이 진행된다.

이밖에 편지를 우체통에 넣어 1년 뒤에 받아보는 빨간 우체통, 연인 이름표 달기 등 추억을 쌓을 수 있는 이벤트가 마련된다.

wyshi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