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정청탁금지법 첫 추석, 백화점 상품권 매출 '쑥쑥'…이유는?

송고시간2017-09-28 06:01

"현물보다 더 선호…사용 편리하고 추적 쉽지 않아"

(서울=연합뉴스) 정열 기자 = 부정청탁금지법 시행으로 공무원 등에 대한 5만원 이상의 선물이 어려워졌지만, 추석을 앞둔 주요 백화점의 상품권 매출은 호조세를 이어가고 있어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28일 롯데백화점에 따르면 추석 선물세트 판매 기간인 지난달 31일부터 이달 26일까지 상품권 매출은 전년 동기(추석 전 일수 기준)보다 16.1% 신장했다.

이는 올해 설 기간 상품권 매출 신장률(13.3%)보다도 높은 것이다.

모바일 상품권 매출은 전년 동기보다 33.7%나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상품권 매출 신장률은 올해 추석이 청탁금지법 발효 후 처음 맞는 추석이라는 점을 고려할 때 매우 특이한 현상으로 받아들여진다.

일반적으로 백화점 상품권은 고액 선물을 할 때 많이 이용된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청탁금지법이 본격 시행됐지만, 설이나 추석 선물로 현물보다는 상품권을 선호하는 현상이 갈수록 두드러지고 있다"며 "사용할 수 있는 곳이 많아 활용도가 높다는 것이 상품권의 장점"이라고 말했다.

현대백화점도 올해 추석 선물세트 판매 기간(8월 25∼9월 26일) 상품권 매출 신장률이 25.1%에 달했으며, 내부 방침에 따라 구체적 수치를 공개하지 않는 신세계백화점 역시 상품권 매출이 한 자릿수 성장세를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장기 추석 연휴를 앞두고 개인 및 법인 고객들이 상품권 구매 시기를 1∼2주 앞당기면서 신장률이 높게 나타났다"며 "많은 사람이 현물보다는 상품권을 선호하는 현상도 한몫했다"고 말했다.

업계 전문가들은 청탁금지법의 영향으로 발송인과 수령인이 드러나는 선물세트보다는 누가 받아썼는지 추적이 어려운 상품권을 기업 고객 등이 더 선호하게 되면서 이런 현상이 빚어진 것으로 분석했다.

업계 관계자는 "상품권의 경우 사용하는 사람이 현금영수증을 끊지 않는 이상 누가 받아 썼는지 추적이 사실상 어려워서 선물을 주는 사람이나 받는 사람이나 상품권을 선호하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상품권에는 5만원 이하도 있어서 판매 실적을 직접 부정청탁금지법과 연관 지어 분석할 수 없다"고 전했다.

롯데백화점 상품권 [연합뉴스 자료사진]
롯데백화점 상품권 [연합뉴스 자료사진]

passi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