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청년단체 "창원시, 실효성 있는 청년정책 도입하라"

송고시간2017-09-27 16:15

(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경남 청년단체가 창원시에 실효성 있는 청년정책 도입을 촉구하고 나섰다.

경남청년유니온 기자회견
경남청년유니온 기자회견

(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27일 오후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경남청년유니온이 창원시 청년정책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7.9.27

경남청년유니온은 27일 창원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타 시·도와 비교했을 때 창원의 청년정책은 관련 정책을 하나 더 만들었다는 '이름 남기기 사업'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경기도에서 시행하는 청년통장은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는 등 청년들의 전폭적 지지를 받았다"며 "청년 정책 4개년 계획을 수립할 때 우리가 제안한 정책을 창원시는 듣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4개년 계획에서 의미 있다고 할 수 있는 청년센터 또한 존재한다는 것에 의의를 두는 듯하다"며 "우리 청년들을 신뢰의 대상으로 바라보고 목소리를 적극 반영해야 청년정책에 관한 전국적 흐름에 도태되지 않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경기도가 올 5월부터 시행 중인 '일하는 청년통장'은 참여자가 매월 10만원을 저축하면서 3년간 일자리를 유지하면 도 지원금, 이자 등을 합쳐 1천만원의 목돈을 마련할 수 있도록 돕는 사업이다.

청년유니온은 이밖에 좋은 청년정책의 예로 면접 시 정장을 빌려주는 서울시의 '취업날개', 1% 금리로 최대 1천500만원을 빌려주는 부산시의 '청년부비론', 전주의 청년건강검진 정책 등을 꼽았다.

앞서 시는 올 5월 청년 일자리 1만개 이상을 만들어 청년층 일자리 문제를 해소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시는 청년층 겨냥 취업정책 강화, 구인·구직 정보 불일치 해소, 청년 취업역량 강화를 돕는 방법으로 청년실업 문제를 풀겠다는 계획이다.

home12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