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장관급 수도권광역교통청장에 교통갈등 조정 맡겨야"

송고시간2017-09-27 15:32

경기硏 "서울·경기·인천 광역교통문제에 정치력 발휘 필요"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신설 필요성이 제기된 수도권 광역교통청의 청장을 장관급으로 임명해 서울시장, 경기도지사, 인천시장, 국토교통부장관과 함께 3개 지자체 간 교통 갈등을 조정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경기연구원 조응래 선임연구위원은 27일 낸 '수도권 광역교통행정기구 설립 기본구상'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제안했다.

조 선임연구위원은 "서울과 경기·인천을 오가는 광역버스 증차 문제 등 갈등관계에 있는 광역교통문제 해결을 위해 수도권 광역교통청장을 장관급으로 임명해 정치력을 발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설명했다.

또 수도권 광역교통청의 역할로 광역버스 서비스 개선, 광역철도 효율성 제고, 환승센터 편의성 증진, 간선 급행버스 역할 정립, 광역도로 갈등 조정, 빅데이터에 근거한 정책추진 등을 제시했다.

기존의 수도권 교통본부의 정원 48명을 파견받고 국토부 광역교통업무 인력을 흡수해 신규인력 채용도 최소화해야 한다고 조 선임연구위원은 조언했다.

앞서 경기도는 2005년 2월 경기·서울·인천 등 3개 광역지자체가 '수도권 교통본부'를 설립했지만, 지방자치단체조합의 형태로 법적 권한이 미약해 교통 관련 지자체의 첨예한 이해관계를 조정하는 데 한계가 있다며 정부에 수도권 광역교통청 설립을 건의해 왔다.

문재인 정부 국정기획자문위원회가 이를 국정5개년계획 세부과제에 포함했고,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지난 6월 "수도권 광역교통청 신설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종합적으로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수도권 교통본부에서 열린 광역버스 입석대책 회의 [ 연합뉴스 자료사진 ]
수도권 교통본부에서 열린 광역버스 입석대책 회의 [ 연합뉴스 자료사진 ]

경기도가 지난 6월 수도권 주민 500명을 대상으로 수도권 광역교통청 설립과 관련한 설문조사를 한 결과 71.3%가 '긍정적'이라고 답했다.

c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