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심재철 "국세청, 1% 안되는 행시 출신이 고위직 88% 차지"

송고시간2017-09-27 14:35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국세청 공무원의 1%도 채 되지 않는 행정고시 출신이 고위공무원 자리를 독식하고 있다고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이 27일 밝혔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심 의원이 국세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세청의 고위공무원 36명 중 행시 출신은 30명이었다.

개방형 공모직 2명을 빼면 고위공무원의 88.2%를 행시 출신이 차지한 셈이다.

한승희 국세청장(행시 33회) 아래 고위공무원 '가급' 이상 5명 중 4명이 행시 출신이다.

미국, 일본 등 해외 세무주재관(4급) 9명도 모두 행시 출신으로 채워졌다.

2010년 이후 파견된 세무주재관 25명 중 행시 출신이 아닌 주재관은 1명(일본 파견·7급 공채 출신)뿐이었다.

심 의원은 "국세청 전체 직원 2만 명 중 1% 미만(191명)인 행시 출신이 고위공무원과 해외 세무주재관 등 핵심요직을 독점하는 것은 시대착오적"이라며 "국세 업무도 매우 다양해지고 있어 민간 경력직, 7·9급 공채, 8급 특채 등 다양한 출신들을 주요 자리에 균형 있게 배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지적했다.

사이버 보안 어떻게 지켜야 하나?
사이버 보안 어떻게 지켜야 하나?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심재철 국회부의장이 2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사이버 보안 어떻게 지켜야 하나?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7.6.23
srbaek@yna.co.kr

kong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