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철수 "부산시장 자리 셀프공천 말도 안돼"

송고시간2017-09-27 13:32

"엘시티 비리 사태는 부산 정의의 문제…진상 규명 이뤄져야"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27일 내년 지방선거에서 부산시장에 출마할 것이라는 항간의 소문에 대해 "당 대표가 셀프 공천하게 되면 어떤 인재가 오겠느냐. 말도 안 되는 이야기"라며 일축했다.

그는 이날 부산시의회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 후 지역 언론사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당 대표가 해야 할 일은 인재를 영입해서 내년 지방선거 진용을 갖추는 일이다. (부산시장 자리를) 셀프 공천하면 어떤 인재가 오겠느냐"며 "(부산시장 출마 거론은) 언론의 호기심 차원이 아니겠냐"고 말했다.

안 대표는 지방선거 인물 영입과 관련해 "전국을 다녀보면 이미 거대 정당들은 인선이 다 끝났다. 줄을 다 서 있다. 오히려 좋은 분들은 기존의 정치권에서 안 받아 주니 갈 곳이 없다"면서 "국민의당은 이런 분들에게 열려 있다"고 말했다.

자갈치 시장 상인들 만난 안철수
자갈치 시장 상인들 만난 안철수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7일 오후 부산 중구 자갈치 시장을 찾아 상인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17.9.27
handbrother@yna.co.kr

그는 "국민 누구든지 주민등록증만 제시하면 현장에서 경선 투표에 참여하는 지난 대선 때의 국민공천제를 내년 지방선거에 도입하고 치열하게 경쟁해서 시민이 선택하는 분이 후보가 되는 방법도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엘시티 비리 사태에 대해서는 "부산의 정의에 대한 문제이기 때문에 그냥 두고 넘어가서는 옳지 않다"며 "국회에서 청문회나 국정조사 같은 형식을 통해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검을 하자고 해놓고 하지 않는 것은 기득권 양당의 이해가 서로 맞아떨어진 것이 아닌가 싶다"며 "만약에 그렇지 않다면 정정당당하게 합의해서 추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국민의당 부산시 예산정책협의
국민의당 부산시 예산정책협의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27일 부산시청 회의실에서 열린 국민의당·부산시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운데)가 서병수 부산시장(앞줄 왼쪽)으로부터 간부 소개를 받고 있다. 2017.9.27
ccho@yna.co.kr

신고리 5, 6호기 건설과 관련해 그는 "원전 문제는 신고리 5·6호기 만을 놓고 생각하면 안 되지 않느냐. 기존 원전 처리문제, 전력 수급까지 염두에 두고 결정해야 한다"며 "우리나라 특징이 한 사안에 매몰돼 예스, 노 그것만 말하라며 편을 갈라 싸운다. 그러니까 해결이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실현 가능한 대안으로 기존 원전들은 설계 수명이 다하면 연장하지 말고 바로 폐쇄하고 설계상으로 안전하다고 하는 5·6호기에 대해서는 건설하는 것도 하나의 대안이라 생각해 공론화위원회에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ljm70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