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눈으로 맛보세요"…관상용 채소·과일 나왔다

송고시간2017-09-27 12:00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가로수나 장식 등으로 활용할 수 있는 관상용 채소·과일이 개발됐다.

농촌진흥청은 최근 조경용 원예 품종에 대한 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관상용으로 활용 가능한 다양한 채소와 과일 품종을 개발해 본격적으로 보급에 나선다고 27일 밝혔다.

관상용 고추와 토마토 품종은 실내 관상 화분용이나 꽃꽂이용 등으로 활용할 수 있다. 과일 품종은 도시경관 조성용이나 체험농원 등에서 사용하기에 좋다.

관상용 고추 '하누리'는 무게 0.2g, 과실 길이 1㎝의 작은 열매가 촘촘히 열리는 품종이다. 열매가 다 익기 전 색깔은 보라색, 다 익은 후에는 빨간색이다.

고추 '톡톡'은 뾰족한 물방울 모양의 과실이 달리는 품종으로 열매가 다 익기 전에는 연황색, 다 익은 후에는 빨간색을 띤다.

관상용 고추 '하누리' [농촌진흥청 제공]
관상용 고추 '하누리' [농촌진흥청 제공]

토마토 '톰하트'와 '톰리틀'은 키가 30∼40㎝로 작고 과실은 35∼40g이다.

사과 '골든벨'은 조경수용 꽃사과로 개발된 황색 품종으로 과일 관상 기간이 60일 정도로 긴 장점이 있다. 기존의 빨간색 꽃사과와 차별화된 노란색 과일이 특징이다.

사과 '데코벨'은 앵두처럼 빨갛고 귀여운 관상용 품종으로 케이크 장식용으로 활용할 수 있다.

그 외 20g 정도의 선황색 열매가 달리는 '드림1호', 4.2g 정도의 아주 작은 열매가 달리는 '관상드림' 등 관상용 배도 개발됐다.

감귤 '미니향'은 30g 내외의 작은 크기 과실이 열리며, 생식용으로 개발된 관상용 감귤이다.

농촌진흥청은 관상용 품종을 이른 시일 내에 보급해 학습용, 관광용, 체험용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관상용 감귤 '미니향' [농촌진흥청 제공]
관상용 감귤 '미니향' [농촌진흥청 제공]

doub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