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남 재건축 '최대어' 반포주공1 현대건설이 짓는다(종합)

송고시간2017-09-27 17:28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김연정 기자 = 현대건설이 2조6천억원에 달하는 서울 서초구 반포 주공1단지 사업의 시공권을 따냈다.

반포 주공1단지 조합은 27일 서울 송파구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공동사업자 선정 총회를 열고 조합원 2천294명 중 2천193명(95.6%)이 참여(부재자 투표 1천893명 포함)해 현대건설을 공동사업자로 선정했다.

현대건설은 1천295표, GS건설은 886표를 받았다.

반포주공1단지 전경
반포주공1단지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날 결과를 두고 조합원들이 설계와 브랜드 인지도를 앞세운 GS건설보다 이사비 등 '파격 조건' 제시한 현대건설을 택한 것이라는 분석이 업계에서 나왔다.

이번 시공사 선정 과정에서는 현대건설이 내건 '세대당 7천만원 이사비 무상 제공'이 막판 최대 논란거리로 부상했다.

당초 현대건설은 세대당 7천만원의 파격적인 이사비 제공을 약속했으나 정부가 "위법 소지가 있다"며 시정명령을 내려 제동이 걸렸고, 조합은 "이사비 무상 지원을 받지 않겠다"고 밝혔다.

'혈투' 끝에 이날 최종 승자가 된 현대건설은 일단 대형 건설사의 연간 수주액과 맞먹는 규모인 2조6천억원의 천문학적 공사비가 걸린 대형 공사를 따내는 성과를 거뒀다.

또 강남과 한강변 최고 입지에 5천가구가 넘는 대단지 아파트 시공을 통해 회사 브랜드 가치를 높일 수 있게 됐으며, 향후 압구정 현대아파트를 비롯해 강남 재건축 시장에서 탄탄한 입지를 다지는 무형의 효과도 누릴 전망이다.

그러나 이번 수주전에서 과도한 '출혈 경쟁'을 벌이느라 무리한 조건을 내걸었기 때문에 수익성이 떨어질 것이라는 관측도 일각에서 제기된다.

1973년 지어진 지상 6층짜리 반포주공1단지 1·2·4주구는 앞으로 재건축을 통해 지상 최고높이 35층의 5천388가구로 탈바꿈하게 된다.

이 단지는 내년에 부활하는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를 피하기 위해 조합과 건설사가 함께 재건축을 진행하는 공동사업시행 방식을 채택했다.

반포주공1단지는 지난 6월 서울시 건축심의를 조건부로 통과한 뒤 지난달 서초구청에 사업시행인가를 신청했다.

조합은 이날 시공사 선정을 완료한 만큼 연내 관리처분인가를 받기 위해 사업 속도를 높여나갈 방침이다.

현대건설의 반포주공1단지 투시도
현대건설의 반포주공1단지 투시도

[현대건설 제공=연합뉴스]

현대건설은 이날 시공사 선정 결과에 대해 "글로벌 건설 명가로서 현대건설의 100년 주거 명작을 선보이겠다는 의지가 조합원들의 마음을 움직인 것 같다"고 밝혔다.

현대건설은 반포주공1단지의 새 이름을 '하이엔드', '최상급 클래스'를 뜻하는 '반포 디에이치 클래스트'로 지었으며, 이 단지를 한강변 최고의 아파트로 재탄생시키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현대건설은 "반포 디에이치 클래스트는 100년을 넘어 그 이상 지속되는 명품 아파트를 목표로 한다"고 말했다.

현대건설은 이를 위해 ▲ 주변환경과 조화를 이루는 외관 디자인과 한강 조망을 고려한 단지 안팎 설계 ▲ 입주고객의 취향에 맞춘 평면 개발 ▲ 단지환경과 커뮤니티 ▲ 고급화된 맞춤 서비스 ▲ 첨단 및 에너지절감 기술 ▲ 안전 등 현대건설의 기술력과 축적된 노하우 등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 특화 아이템을 단지 설계에 적용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현대건설 정수현 사장은 "현대건설은 공동시행사업자로서 조합과 함께 모든 제반 협의사항을 성실히 이행하겠다"며 "현대건설 70년의 경험과 기술력, 축적된 노하우를 집약해 '100년 주거 명작'을 선보이며 새로운 주거 패러다임을 이끄는 본보기가 될 것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현대건설 제공=연합뉴스]
[현대건설 제공=연합뉴스]

현대건설 [연합뉴스TV 제공]

현대건설 [연합뉴스TV 제공]

반포주공1단지 시행 건설업자 선정의 날
반포주공1단지 시행 건설업자 선정의 날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반포주공1단지 공동사업시행 건설업자 선정 등을 위한 2017년 임시총회가 개최되는 27일 서울 반포주공1단지에 관련 현수막이 걸려있다. mon@yna.co.kr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