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시아, 내년 페이스북 차단 검토…대선 앞두고 해석 분분

송고시간2017-09-27 11:55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러시아가 대통령 선거가 치러지는 내년에 세계 최대 소셜네트워킹서비스(SNS)인 페이스북을 차단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미국 CNN방송이 러시아 인테르팍스 통신 등을 인용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페이스북 [AP=연합뉴스]
페이스북 [AP=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 통신 감시 기관인 로스콤나드조르(Roskomnadzor)는 페이스북이 정보저장과 관련한 러시아 법을 준수하지 않는다면 내년 페이스북 사이트를 전면 차단하겠다고 경고했다.

러시아는 지난 2015년 9월 개인정보보호법을 제정해 러시아 사용자의 데이터는 러시아 내 서버에 저장해야 한다고 규정했다.

하지만 미국에 본사를 둔 SNS인 링크트인이 정보를 러시아 측에 이관하는 것을 반대하자 러시아 당국은 법 위반을 들어 지난해 11월 링크트인을 차단한 바 있다.

알렉산드르 자로프 로스콤나드조르 청장은 이날 "모든 이들이 법을 준수해야 한다"며 "우리는 모든 사례에서 법이 이행되게 하든가 링크트인 사례처럼 이를 준수하지 않은 기업은 러시아 영토 내에서 영업하지 못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내년 페이스북이 법을 이행하는지 확인할 예정이라며 "페이스북이 러시아 내에 많은 사용자를 가진 것은 알지만 이는 페이스북만의 고유 서비스도 아니고, 다른 소셜미디어도 많이 있다"고 덧붙였다.

또 자로프 청장은 또 다른 SNS인 트위터는 러시아 당국에 서신을 보내 내년부터 해당법을 지키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페이스북과 트위터는 이번 사안과 관련한 언급은 피하고 있다.

하지만 이런 조치를 두고 러시아 정부가 내년 대선에 앞서 정보 통제에 나선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내년 대선에서 재선을 노리는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SNS가 자신에 대한 반대 표출 플랫폼으로 활용되는 것을 막기 위해 이런 조치를 내렸다는 해석이다.

특히 푸틴 대통령의 유일한 대항마로 여겨지는 야권 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가 크렘린의 규제와 외면을 SNS를 활용해 돌파하고 있는 것을 고려할 때 이러한 해석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푸틴 대항마' 알렉세이 나발니 [EPA=연합뉴스]
'푸틴 대항마' 알렉세이 나발니 [EPA=연합뉴스]

올해 64세인 푸틴 대통령은 내년 대선에서도 승리할 가능성이 커 그의 임기는 2024년까지 연장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viv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