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의료기관·어린이집 종사자 10명 중 2명 '잠복결핵'

송고시간2017-09-27 12:00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의료기관과 어린이집에서 일하는 사람 10명 중 2명꼴로 잠복 결핵의 양성감염자로 나타났다.

27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집단시설의 결핵 발생을 사전 차단하고자 올해 5월부터 의료기관, 어린이집,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등 37만8천명에 대해 잠복 결핵 검진을 하기로 하고 이 중 29만8천675명(79%)을 검진한 결과, 8월 31일 기준으로 21.8%(6만6천37명)가 양성자로 확인됐다.

집단시설별로는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양성률이 29.5%(2만1천386명)로 가장 높았고, 어린이집 종사자 20.2%(2만2천411명), 의료기관 종사자 18.4%(2만1천20명) 등이었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런 양성률 차이에 대해 집단시설별 차이라기보다는 집단 내 종사자의 평균연령이 높을수록 양성률이 높아지는 등 연령구조의 차이로 생기는 것으로 추정했다.

또 병무청 주관으로 병역판정검사 대상자 약 34만명 중 24만2천863명(71.2%)을 검진해보니 2.9%(7천105명)가 양성자로 나타났다.

고교 1학년 학생 전체 약 52만명 중 희망자 약 30만명 중에서 15만5천536명(51.8%)을 검진한 결과에서는 2.3%(3천609명)가 양성자로 나왔다.

잠복 결핵 감염은 결핵균에 노출돼 감염됐으나 증상이 없고 타인에게 전파되지도 않지만, 나중에 결핵이 발병할 소지가 있는 경우를 말한다. 통계적으로 잠복 결핵 감염자 중 5∼10%에서 추후 결핵이 발병한다. 잠복 결핵을 치료하려면 1∼2가지 항결핵제를 3∼9개월간 복용해야 한다.

정부는 국가검진으로 잠복 결핵이 확인되는 사람에게는 치료비를 전액 지원할 예정이다.

우리나라 결핵 발생률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1위로 인구 10만명당 80명이다.

정부는 2025년까지 결핵 발생률을 10만 명당 12명 이하 수준으로 낮추는 것을 목표로 지난해 '결핵 안심 국가 실행계획'을 확정해 추진해왔다.

올해 검진 대상자는 어린이집 등 집단시설 종사자, 징병 신체검사 대상자, 고교 1학년생, 학교 밖 청소년, 교정시설 재소자다.

의료기관·어린이집 종사자 10명 중 2명 '잠복결핵' - 1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sh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