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북정책 만족응답 작년보다 증가"…서울대 통일평화硏 7월조사

송고시간2017-09-27 12:24

"새 정부 대북정책 기대감 작용 분석"…北무력도발 위협 인식도 증가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한 국민의 만족도가 새 정부 출범과 함께 증가세로 돌아선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이 27일 공개한 '2017 통일의식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59.3%가 정부의 대북정책에 만족한다고 답했다.

이 연구원이 그동안 실시한 같은 조사에서 대북정책 만족도는 2013년 조사에서 57.6%를 기록한 후 2014년 53.7%, 2015년 50.4%로 계속 하락했으며 2016년에는 불만족(54.8%)이 만족(45.1%)을 웃돈 바 있다.

연구원은 이번 조사 결과를 담은 자료집에서 "2017년 조사에서 만족도가 증가한 것은 지난 정부에 대한 회의감과 새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한 기대감이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에서 '북핵 문제가 해결되기 전에 남북 교류협력을 중단해야 한다'는 입장에는 찬성(34.1%) 응답이 반대(31.1%)보다 많았다. 그러나 중단에 찬성한다는 응답 비율은 지난해(40.5%)보다 떨어졌으며 조사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또 개성공단 재가동에 대한 찬성 응답은 지난해 47.0%에서 40.9%로, 금강산 관광 재개에 찬성하는 응답은 50.4%에서 44.6%로 감소했지만 두 항목 모두 반대 의견보다는 찬성이 여전히 많았다.

아울러 남북 경제협력이 북한의 개혁·개방에 '도움이 안된다'는 응답(52.7%)이 '도움이 된다'는 응답(47.3%)을 앞질렀다. 지난해는 '도움이 된다'는 응답이 58.2%, '도움이 안된다'는 응답이 41.8%로, 올해 조사에서는 결과가 역전됐다. '도움이 된다'는 응답 비율은 조사 이래 처음으로 50% 이하로 떨어졌다.

이와 함께 북한의 무력 도발 가능성에 대한 위협인식은 소폭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에서 북한의 무력도발 가능성이 있다고 답한 응답 비율은 70.6%로, 지난해 조사(66.1%)보다 4.5%포인트 늘었다.

남북의 대치 상황 속에서 통일이 필요한 이유로 '전쟁 위협 해소'를 꼽는 응답도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우리나라가 통일돼야 하는 가장 큰 이유로 '남북 간에 전쟁 위협을 없애기 위해'를 택한 응답자는 전체의 32.5%였다. 2015년(26.3%)과 2016년(29.7%)에 비해 계속 비율이 증가하고 있다. 반면 '같은 민족이니까'라는 대답은 2007년 50.7%에서 올해 40.3%로 줄었다.

이밖에 미국이 유사시 한국을 지원할 것으로 예상한 응답은 지난해 73.3%에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등장 이후인 올해에는 66.5%로 감소했다.

북한의 핵무기 보유가 위협적이라고 본 응답은 2015년 84.0%, 2016년 79.5%, 2017년 70.6%로 지속해서 줄어든 점도 눈길을 끈다. 이와 관련해 연구원은 조사 결과 자료집에서 "북핵이 체제 생존을 위한 협상용이라고 판단하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다만, 이번 조사는 9월 3일 북한의 6차 핵실험 이전인 지난 7월 진행돼 최근의 한반도 긴장 상황 등이 반영된 결과로 볼 수는 없다. 이 조사는 통일평화연구원이 한국갤럽에 의뢰해 7월 3∼28일 전국의 만 19∼74세 성인 남녀 1천200명을 대상으로 개별 면접 방식으로 진행했다. 조사 결과의 표본오차는 ±2.8%이며 신뢰 수준은 95%다.

연구원은 27일 오후 서울대 호암교수회관에서 세부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패널토론을 통해 이를 분석할 예정이다.


kimhyo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