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엔지니어링, 투르크메니스탄서 무재해 6천만인시 달성

송고시간2017-09-27 10:55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현대엔지니어링은 투르크메니스탄 에탄크래커 및 폴리에틸렌/폴리프로필렌(PE/PP) 생산 설비 현장에서 무재해 6천만 인시(人時)를 달성했다고 27일 밝혔다.

무재해 6천만 인시는 1천명 직원이 매일 10시간씩 일한다고 가정할 때 6천일(약 16년 4개월) 동안 사고 없이 공사를 진행해야 달성할 수 있는 대기록이다.

이 현장은 투르크메니스탄 서부 연안 키얀리 지역에 가스분리 설비와 에탄크래커 설비 등을 포함한 대규모 석유화학단지를 건설하는 것이다. 총 면적이 80만9천720㎡로 하루 투입 인력이 6천여명에 이른다.

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이 2013년 29억9천만달러에 수주했으며, 현재 공정률은 98% 수준이다. 회사 측은 당초 계획된 사업일정보다 5개월 앞당겨 내년 4월 준공 예정이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본사와 현장, 협력사 임직원들이 긴밀한 협력을 바탕으로 각자 역할에 최선을 다해 무사고 기록을 이어가고 있다"며 "준공까지 무재해를 이어가 안전경영에 대한 신뢰도를 제고하겠다"고 밝혔다.

투르크메니스탄 에탄크래커 및 폴리에틸렌/폴리프로필렌(PE/PP) 생산 설비 현장
투르크메니스탄 에탄크래커 및 폴리에틸렌/폴리프로필렌(PE/PP) 생산 설비 현장

[현대엔지니어링 제공=연합뉴스]

s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