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위안부 교과서' 채택 말라"…日 현직시장이 중학교에 압력행사

송고시간2017-09-27 10:53

시장 명의로 엽서 보내서 철회 요구…"반일 편향" 주장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지자체 협의회장을 맡은 현직 시장이 2차대전 당시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다룬 교과서를 채택한 중학교들에 엽서를 보내 이를 철회하도록 압력을 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27일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전국시장회장을 맡고 있는 야마구치(山口)현 호후(防府)시의 마쓰우라 마사토(松浦正人) 시장은 전날 기자들과 만나 이런 사실을 인정했다.

그는 "중학교들에 보낸 엽서는 항의문이 아닌 '당부의 말'이 담긴 것이었다"며 "이는 교과서 내용이 '반일 편향'이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마쓰우라 시장이 엽서를 보낸 중학교는 시민단체 '어린이와 배우는 역사교과서회'가 편집하고 도쿄에 있는 출판사 마나비샤(學び舍)가 발행한 '함께 배우는 인간의 역사' 교과서를 채택한 곳들이다.

그는 자신의 사무실에 2년 반쯤 "(이 교과서가) 학교에서 채택되면 안된다"는 내용의 엽서가 배달된 이후 이 주장에 동조해 자필로 '호후시장 마쓰모토 마사토'라고 서명하고 복수의 중학교에 채택 철회를 요구하는 엽서를 보냈다고 말했다.

최근 마나비샤 발행 교과서를 채택했다가 엽서와 전화테러에 시달려 온 효고(兵庫)현의 사립 나다(灘)중학교에도 엽서를 보낸 것으로 기억한다고 마쓰모토 시장은 밝혔다.

마나비샤가 발행한 역사 교과서에는 위안부 관리와 위안소 설치 등에 일본군이 관여했고 강제성이 있다고 정부가 공식 인정한 1993년 '고노담화'가 소개돼 있다.

동시에 "일본 정부는 강제연행을 직접 보여주는 자료는 발견되지 않았다는 견해를 표명하고 있다"는 문장도 들어가 있다.

마나비샤에 따르면 이 교과서를 채택한 중학교는 총 38곳이다. 이 가운데 11곳이 항의 엽서나 전화를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해당 학교 교사들은 "교육의 독립성이 위협받는다", "어려운 시대다"라고 하소연해왔다.

日 역사교과서 왜곡 더 심해진다(CG)
日 역사교과서 왜곡 더 심해진다(CG)

[연합뉴스TV 제공]

choina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