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구행복기숙사 2020년 완공…대학생 거주여건 개선

송고시간2017-09-27 10:43

중구 수창동에 500실 규모로 건립…각종 편의시설 갖춰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대구에 대학생 거주 여건을 개선할 '행복 기숙사'를 짓는다.

대구시는 안전하고 주거비 부담이 적은 행복(연합)기숙사를 건립하기로 하고 오는 28일 시청에서 한국사학진흥재단과 이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한다.

2020년 8월까지 중구 수창동 3천900㎡ 터에 건립한다.

500실 규모로 1천명을 수용할 수 있고 세미나실, 피트니스 시설, 휴게실, 독서실, 카페, 커뮤니티 공간을 갖춘다.

반경 5㎞ 안에 경북대, 영진전문대, 계명대 대명캠퍼스, 영남이공대 등이 있고 중앙로역이 800m 거리에 있어 영남대, 대구가톨릭대 등 경산권도 지하철 통학이 가능한 곳이다.

학기마다 입주학생을 선발하는 교내 기숙사와 달리 학생이 원하면 최장 6년간 거주할 수 있다고 시는 설명했다.

시가 땅을 제공하고 한국사학진흥재단이 건축비를 낸다. 양측은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해 사업을 추진한다.

지난해 지역대학 기숙사 수용률은 16.1%로 전국 평균(18.5%)에 미치지 못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행복 기숙사가 문을 열면 많은 학생이 주거 불안에서 벗어나 안전하고 편리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다"며 "청년 인구 유입으로 상권 활성화, 대구 인지도 제고 등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yi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