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기우뚱 오피스텔' 총체적 부실 의혹 경찰 수사

송고시간2017-09-27 10:23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부산의 한 오피스텔이 한쪽으로 크게 기울며 세입자들이 대피한 사고와 관련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부산 사하경찰서는 D오피스텔 건물 안전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알려진 주변 공동주택 신축공사장 건축주 A씨에 대한 사하구청의 고발을 접수하고 수사에 착수했다고 27일 밝혔다.

D 오피스텔 주변 200세대 규모 공동주택 신축공사장의 건축주 A씨는 관할기초단체에 착공 신고도 하지 않고 공사를 진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D오피스텔 사고 원인 중 하나로 꼽히는 지하수의 흐름 변화는 해당 신축공사 때문으로 알려진다.

사하구는 D 오피스텔 시공사에 대해서도 자체적으로 파악한 뒤 혐의가 있으면 경찰에 수사 의뢰 한다는 방침이다.

D 오피스텔 시공사는 신축공사장 건축주 A씨 의뢰로 해당 신축공사도 맡아 진행하면서 지하수 차단 시설 설치 등 안전의무를 소홀히 했다는 주장이 나와 구청이 확인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와 관련 경찰은 고발 내용을 토대로 D 오피스텔과 관련된 부분을 계약부터 시공까지 꼼꼼히 들여다본다는 입장이다.

부산 기우뚱 오피스텔
부산 기우뚱 오피스텔

[촬영 차근호]

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