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극우본색' 고이케, 간토대지진 '조선인 학살' 인정 거부

도쿄도의회 본회의사 야당의원 질문에 "역사가가 연구할 몫" 주장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다음달 열릴 일본 총선에서 '희망의 당'을 창당해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자민당에 맞서는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지사의 극우 편향 역사 인식이 재차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27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그는 전날 열린 도쿄도의회 본회의에서 1923년 9월 간토(關東)대지진 당시 일본 경찰 등에 의해 6천600여명의 조선인이 학살된 것을 인정하느냐는 질문에 "역사가의 몫"이라며 자신의 입장에 대해선 답변을 거부했다.

앞서 그는 지난 1일 도쿄에서 열린 간토대지진 당시 학살된 조선인들을 추모하기 위한 집회에 현직 지사로서는 처음으로 추도사를 보내지 않아 시민단체 등의 비판을 받았다.

도의회 본회의에서 공산당 소속 의원이 "간토대지진 당시 조선인 학살을 인정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고이케 시자는 "여러 내용이 사실(史實)로서 기록돼 있다고 안다. 그러므로 무엇이 명백한 사실(事實)일까는 역사가가 (연구해야) 할 몫"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도쿄에서 일어난 대형 재해와 그에 이어서 다양한 사정으로 불행하게 숨진 모든 사람들에 대한 애도의 뜻을 표한다는 마음은 변화가 없다"고 덧붙였다.

이런 발언은 간도대학살로 불리는 일본 경찰, 주민 등으로 구성된 자경단에 의해 조선인들이 학살됐다는 점, 즉 가해 책임은 인정하지 않은 것이다.

이는 일본의 2차대전 가해 책임을 인정하지 않으려는 아베 총리와 자민당 극우 인사의 역사인식과 궤를 같이한다.

실제 고이케 지사는 평화헌법 개정이 목표인 극우보수단체 일본회의에서 활동하고 위안부 강제 연행을 부정한 바 있는 극우 인사다.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내각에서 환경상을 맡았던 2005년에는 야스쿠니(靖國)신사를 참배하기도 했다.

특히 작년 도쿄도지사 취임 후에는 전임 지사의 제2한국학교 부지 유상 대여 방침을 백지화하는 등 혐한(嫌韓) 성향도 드러냈다.

고이케 도쿄지사 [AP=연합뉴스 자료사진]
고이케 도쿄지사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 관동대지진 당시 학살된 조선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 관동대지진 당시 학살된 조선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7 10: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