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7월 출생아수 두 달 연속 2만명대…윤달로 결혼도 줄어

송고시간2017-09-27 12:00

통계청 7월 인구동향…올해 출생아 40만명 넘기기 힘들 듯

[그래픽] 출생아수 추이
[그래픽] 출생아수 추이

7월 출생아수 두 달 연속 2만명대…윤달로 결혼도 줄어[연합뉴스 자료사진]
7월 출생아수 두 달 연속 2만명대…윤달로 결혼도 줄어[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올해 7월 출생아 수가 통계 작성 이래 처음으로 두 달 연속 2만 명대에 머물렀다.

혼인 건수도 결혼을 피하는 윤달의 영향으로 7월 기준으로는 처음으로 1만 건 대로 떨어졌다.

통계청이 27일 발표한 '7월 인구동향'을 보면 7월 출생아 수는 2만9천400명으로 1년 전보다 4천500명(13.3%) 줄었다.

7월 기준으로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2000년 이후 가장 적은 수치다.

아울러 6월 2만8천900명을 기록한 데 이어 두 달 연속으로 2만 명대 출생아 수를 이어갔다. 역시 통계 집계 후 처음이다.

출생아 수는 전년 동월 대비 20개월 연속 감소 중이다. 2015년 11월 3.4% 늘었던 게 마지막 증가였다.

신생아 수는 작년 12월 14.2% 감소를 시작으로 여덟 달 연속 10% 이상 감소하고 있다.

7월까지 누적 출생아 수는 21만7천800명이다. 작년 같은 기간보다 12.4% 적은 수치다. 역시 통계 작성 이래 최저로, 올 한 해 40만 명을 넘기기 어렵다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통계청 관계자는 "가임 여성 수가 절대적으로 줄고 있으며 혼인과 첫 출산을 늦게 하는 경향이 복합적으로 어우러지면서 출생아 수가 계속 줄고 있다"고 설명했다.

7월 혼인은 1만9천 건으로, 1년 전보다 2천200건(10.4%) 감소했다.

7월 혼인이 1만 건대로 떨어진 것은 2000년 통계 작성 후 처음이다.

통계청 관계자는 "감소는 결혼을 피해야 한다는 속설이 있는 윤달이 7월에 있었기 때문"이라며 "25∼34세 혼인 주연령층의 인구 감소의 영향도 있다"고 분석했다.

7월 이혼 건수는 8천200건으로 1년 전보다 500건(5.7%) 줄었다.

7월 사망자 수는 2만2천300명으로 1년 전보다 200명(0.9%) 증가했다.

[통계청 제공=연합뉴스]

[통계청 제공=연합뉴스]

2vs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