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방사, 적 화학탄 투하상황 가정 통합방위훈련(종합)

송고시간2017-09-27 18:16

골든타임 내에 신속하게
골든타임 내에 신속하게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2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민·관·군 통합방위훈련에서 적 화학탄이 낙하해 대량의 전·사상자가 발생한 상황을 가정해 56사단 장병과 소방대원들이 환자들을 이송하고 있다. 2017.9.27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육군수도방위사령부는 2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 있는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마포구청 등 6개 유관기관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민·관·군 통합방위훈련을 했다고 밝혔다.

이번 훈련은 최근 북한의 6차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발사 등으로 한반도의 긴장상태가 계속되는 가운데 적의 테러 및 도발 대비작전 수행절차 숙달과 검증 등을 위해 실시됐다.

특히 유사시 통합방위사태를 선포하는 절차 숙달 등 수도 서울을 완벽히 방호하는 데 중점을 뒀으며, 서울지역에 적 화학탄이 낙하해 대량의 전·사상자가 발생한 상황을 가정해 이뤄졌다.

수방사는 "화학탄 낙하 상황을 접수한 부대는 유관기관과 함께 신속히 작전 현장으로 출동해 전술지휘소를 설치하고 적의 화학탄 낙하로 피해를 본 환자들을 응급 치료하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하는 절차 훈련을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핵과 화생방 위협이 현실화된 시점에서 이에 대비한 훈련을 강도 높게 시행했다"고 말했다.

차량제독
차량제독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2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민·관·군 통합방위훈련에서 적 화학탄이 낙하해 대량의 전·사상자가 발생한 상황을 가정해 56사단 장병들이 차량 제독을 실시하고 있다. 2017.9.27
seephoto@yna.co.kr

군은 화생방 정찰 장비를 동원해 오염된 구역을 확인하고 정화하는 시범도 했다.

수방사 측은 화생방 공격시 방독면을 착용하면 생존율은 90% 이상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서울시민에 대한 방독면 보급률은 불과 5.4% 수준이며 이 또한 민방위 훈련용인 것으로 알려졌다.

수방사는 "골든타임 내 현장에서 작전을 종결시킬 수 있는 민·관·군 통합작전 능력을 더욱 향상하는 귀중한 경험이 됐다"며 "적의 어떠한 공격에도 수도 서울 절대 사수라는 숭고한 사명을 완수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three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