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해화학물질의 공포, 친환경 기술로 극복한다

송고시간2017-09-27 12:00

천연 성분 활용한 세제 기술 특허출원 활발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살충제 계란과 발암물질 생리대 논란이 잇따르면서 주방용 세제 등에 사용되는 화학물질의 안전성에 대한 관심도 높아진다.

유해화학물질의 공포, 친환경 기술로 극복한다 - 2

이런 가운데 천연 성분 친환경 세제는 우수한 세정 능력뿐 아니라 환경이나 건강 측면의 이점도 얻을 수 있어 주목받는다.

27일 특허청에 따르면 지난 10여 년간 천연 성분의 친환경 세제 관련 기술 특허출원이 꾸준히 증가했다.

2007년 30건에 불과하던 관련 특허출원은 지난해 100건이 넘어 3배가량 늘었다.

천연 성분 친환경 세제 특허는 비누·샴푸 등 욕실제품 관련 출원이 주를 이뤘지만, 최근에는 주방용이나 세탁용 등의 출원도 늘어 적용 분야가 확대되는 것으로 보인다.

천연 성분 세제 특허출원 중 주방용·세탁용 비중은 2007년 10% 미만이었지만, 지난해에는 30% 수준으로 증가했다.

천연성분 세제 [연합뉴스 자료사진]
천연성분 세제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분야는 원래 개인 발명가의 출원이 다수를 차지했지만, 최근에는 개인 발명가 출원은 줄고 기업이나 연구기관 출원이 크게 늘었다.

친환경 세제 관련 연구·개발이 본격적으로 이뤄지는 것으로 추정된다.

2012년에는 기업과 연구기관 출원 비중이 25%였지만, 지난해 58% 수준으로 늘었다.

조영길 특허청 자원재생심사팀장은 "최근 일상생활 전반에서 화학제품의 유해성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만큼 친환경 세제 관련 기술 특허출원이 앞으로도 늘어날 것"이라며 "세제 분야를 심사할 때 최근 시행된 세정제 등 생활화학제품의 안전기준을 참조하고, 인체 유해성이 의심될 때는 안전성 확인을 위한 자료 제출을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ye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