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LG전자 창원사업장 '친환경 스마트 공장'으로…6천억원 투자(종합)

송고시간2017-09-27 16:29

2023년초 완공…경남도·창원시와 투자협약 체결

송대현 사장 "스마트공장 전환으로 고용 더 늘어날 것"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LG전자 생활가전 제품을 생산하는 경남 창원사업장이 5년 뒤 친환경 스마트 공장으로 탈바꿈한다.

LG전자는 27일 "올해 말부터 2022년까지 총 6천억원을 투자해 창원1사업장을 재건축한다"면서 "2023년 초에 완공될 신공장은 2021년부터 순차 가동에 들어갈 예정으로, 냉장고를 비롯해 오븐, 정수기, 식기세척기 등 주방가전을 주로 생산하게 된다"고 밝혔다.

대지면적 25만6천324㎡에 연면적 33만6천㎡ 규모로 들어설 새 공정은 사물인터넷(IoT)과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들을 적용한 최첨단 생산시스템을 갖추게 된다.

구매, 생산, 품질검사, 물류 등 생산 프로세스 전반에 자동화·지능화 기술을 적용한 '통합 관제 시스템'이 도입돼 제품 종류, 생산 물량 등에 따라 자재 공급, 생산 계획 등을 자동으로 편성한다.

또 계획에 따라 생산 설비를 원격 제어하며, 품질검사 결과도 실시간 모니터링할 수 있게 된다.

이와 함께 낡은 시설을 최첨단 친환경 시설로 바꿔 전기료와 유류비 등을 감축함으로써 연간 에너지 비용을 40%가량 절감하는 동시에 자연재해 등에 대비해 세계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태양광 패널과 에너지저장장치(ESS), 고효율 공조 시설 등 친환경 에너지 설비가 대거 들어서게 된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LG전자는 내년 말까지 창원1사업장의 일부 생산라인과 설비를 창원2사업장 인근에 매입할 부지로 이전해 재건축 기간에도 생산에 차질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LG전자는 또 이날 마련한 콘퍼런스콜에서 신공장이 완공되더라도 창원에서 생산하는 중소형 물량은 해외로 이전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2015년 착공해 완공을 앞둔 창원 R&D 센터와 연계해 생활가전의 명실상부한 메카가 될 것"이라면서 "생산능력이 지금보다 50% 이상 증가하고, 일자리도 많이 늘어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LG전자와 경남도, 창원시는 이날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투자 협약을 체결했다.

한편 송대현 LG전자 H&A사업본부장(사장)은 이날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휴대폰·가전업계 간담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스마트 공장 전환에 따른 인력 감축은 없다고 밝혔다.

송 사장은 "공장 첨단화로 생산량이 늘기 때문에 생산라인에 부품을 공급해 줄 사람이 더 필요해진다"며 "고용 인원이 줄어드는 게 아니라 연간 250명씩 신규 고용 인력이 발생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 창원사업장 '친환경 스마트 공장'으로…6천억원 투자(종합) - 1

huma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