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정미 "'안철수 대북특사' 괜찮다 생각…국민의당 역할 기대"

송고시간2017-09-27 09:06

靑 회동 불참하는 홍준표 대표엔 "직무유기" 비판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27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의 청와대 만찬 회동에서 대북특사 파견을 제안하겠다고 거듭 밝히면서 "국민의당 박지원 전 대표도 괜찮고 안철수 대표가 직접 나서는 것도 괜찮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대북특사가) 꼭 정부 측 인사나 여당이 아니어도 된다고 본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이 대표는 "국민의당은 햇볕정책을 계승하는 정당으로, 좀 더 적극적인 역할을 기대해볼 수 있을 것"이라며 "이런 위기 상황에서 최고의 협치를 이뤄내는 것도 굉장히 중요하기 때문에 국민의당에 적극적으로 특사를 제안하고 추천을 받아보는 것도 방법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동북아 평화는 미국 측의 프로세스에 끌려다녀선 안 되고 결국 우리의 문제"라며 "우리가 훨씬 더 국민을 믿고 이 상황을 주도해 나가기 위한 특단의 대책을 먼저 내는 것이 필요하다"며 대북특사 제안 배경을 설명했다.

이 대표는 북한의 특사파견 수용 가능성과 관련해선 "(북한이) 추가 도발을 멈추고 (미국은) 전략자산 추가배치라든가 군사훈련을 자제하면서 해답을 찾아보자는 소위 '쌍중단' 논의를 시작하자는 메시지를 주는 등의 신호가 굉장히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근느 청와대 회동 불참입장을 밝힌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에 대해선 "정치쇼에 가담할 생각 없으시다고 말씀하셨는데, 사실 정치쇼는 홍 대표의 전문 분야 아닌가 싶다"며 "이렇게 직무유기를 계속하면 본전도 못 챙긴다"고 비판했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의당 이정미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