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가을에도 나무 심어요"…산림청 9∼11월 632만 그루 식재

송고시간2017-09-27 09:10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산림청은 산림자원을 조성하기 위해 봄철(2∼5월)에 이어 가을철(9∼11월)에도 나무를 심는다고 27일 밝혔다.

전남 장성 축령산의 편백나무 숲 [산림청 제공=연합뉴스]
전남 장성 축령산의 편백나무 숲 [산림청 제공=연합뉴스]

올해 2만2천ha의 조림 계획 중 봄에 1만9천ha를 끝내고 이번에는 나머지 3천ha에 낙엽송·상수리·편백·소나무 등 모두 632만 그루를 심는다.

나무 심기는 대부분 봄철에 이뤄지지만 용기 묘나 분 뜨기 묘목은 식재 시기에 관계없이 생육이 가능해 가을철에 심는다.

용기 묘란 종자를 작은 용기(포트)에 담아 키운 뒤 산지에 그대로 옮겨 심는 것으로, 뿌리가 드러난 채로 심는 일반 묘목보다 생육이 좋으며 온실에서 길러져 짧은 기간에 우량한 묘목을 얻을 수 있다.

가을철 나무 심기는 용기 묘를 이용해 경제림을 조성하고 큰 나무 조림을 통한 재해피해지 복구와 지역별 특색 있는 숲을 조성하는 지역특화림 조성사업도 함께 진행한다.

올해 식목일 경기 양평의 나무심기 모습 [산림청 제공=연합뉴스]
올해 식목일 경기 양평의 나무심기 모습 [산림청 제공=연합뉴스]

조준규 산림청 산림자원과장은 "봄철 못지않게 가을철도 나무 심기에 좋은 때"라며 "가치 있는 산림을 조성하고 이와 관련한 일자리도 창출해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두겠다"고 말했다.

ye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