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푸에르토리코 "인도적 지원 절실"…트럼프 방문 예정

송고시간2017-09-27 03:33

160만명 여전히 암흑상태…2차 참사 우려도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프로풋볼(NFL) 선수들과 주말 내내 티격태격하느라 철저히 외면당한 미국령 푸에르토리코에서 인도주의적 지원이 절실하다는 절규가 들려오고 있다고 미 방송이 26일(현지시간) 전했다.

CNN에 따르면 초강력 허리케인 '마리아'가 85년 만에 가장 강력한 위력의 강풍·호우를 동반해 섬을 휩쓸고 지나간 이후 푸에르토리코에서는 전체 340만 명의 주민이 정전과 통신 두절 상태에서 지내야 했다.

급기야 섬 북서부 과하타카 댐이 붕괴할 것이라는 예보가 나와 허리케인이 지나간 뒤에도 주민 수 만 명이 다시 대피해야 했다.

허리케인 통과 이후 1주일이 지났지만 여전히 160만 명 이상이 정전 상태에서 생존을 위한 사투를 벌이고 있다.

푸에르토리코의 벽 없는 아파트
푸에르토리코의 벽 없는 아파트

[CNN 캡처]

푸에르토리코 수도 산후안의 율린 크루스 시장은 CNN에 "치매에 걸린 부모에게 연락할 길이 없다는 사연도 있고, 중병에 걸린 사람도 어떻게 옮길 방도가 없다"면서 "산소호흡기를 꽂고 있던 환자들은 시간이 지나가면서 숨을 멈추게 될 처지에 처했다"라고 호소했다.

푸에르토리코 허리케인 피해
푸에르토리코 허리케인 피해

푸에르토리코의 전력 인프라 복구에는 수개월이 걸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대다수 주민들은 허리케인 상륙에 대비해 비축한 식량을 이미 소진했다.

리카르도 로셀로 푸에르토리코 지사는 "더 많은 지원과 물자가 필요하다. 지금 이곳은 인도적 위기 상황이다"라고 말했다.

푸에르토리코는 미 의회에도 긴급 지원을 위한 예비비 편성을 요청했다.

푸에르토리코의 인명 피해는 현재 10명 수준이지만, 정전 상태가 이어지면 플로리다 주 요양센터에서 8명의 목숨을 앗아간 것과 같은 2차 참사가 일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미 방송은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푸에르토리코의 상황이 심상찮게 돌아간다는 보고를 받고 다음 달 3일 재해 현장을 방문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동안 푸에르토리코에 관심을 두지 않고 있다가 전날 트위터를 통해 지원을 약속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은 "텍사스와 플로리다는 잘하고 있지만 이미 망가진 인프라와 막대한 빚으로 고통받던 푸에르토리코가 심각한 어려움에 빠졌다"면서 "끔찍한 상태였던 낡은 전력망이 파괴됐다. 섬의 많은 부분이 파괴됐다. 슬프게도 반드시 해결해야 하는 수십억 달러의 빚도 월가와 은행에 지고 있다"고 말했다.

oakchu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