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분당서 음주 외제차 버스정류장 덮쳐…6명 부상

송고시간2017-09-27 03:01

(성남=연합뉴스) 최종호 기자 = 만취한 30대가 음주운전을 하다가 버스정류장을 덮치는 등 사고를 내 6명이 다쳤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27일 경기 분당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 39분께 성남시 분당구 야탑동 야탑역 3번 출구 앞 버스정류장을 정모(38)씨가 몰던 벤츠 차량이 덮쳤다.

이 사고로 버스를 기다리던 A(22)씨가 중상을 입고 3명이 경상을 당했다.

편도 5차로 가운데 1차로를 달리던 정씨는 앞서가던 택시가 끼어들자 미처 피하지 못하고 택시를 들이받은 뒤 정류장으로 돌진한 것으로 조사됐다.

정씨는 사고 직후 차를 몰고 달아났다가 1.5㎞가량 떨어진 막다른 골목길에서 뒤를 쫓아온 시민과 경찰에 붙잡혔다.

정씨에 대한 음주측정 결과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치인 0.161%로 나타났다.

정씨는 앞서 야탑역 인근의 한 술집에서 술을 마신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술자리를 마치고 주차장에서 차를 빼는 과정에서 옆에 세워진 다른 차의 범퍼를 훼손한 뒤 아무런 조치 없이 가려다가 이를 보고 막아서는 피해 차 주인 B씨를 치고 달아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A씨를 비롯한 버스를 기다리던 시민들과 택시기사, B씨 등 모두 6명이 크고 작은 부상을 당했다.

경찰 관계자는 "정씨는 현재 조사가 불가능할 정도로 많이 취한 상태"라며 "자세한 경위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사고가 난 버스 정류장
사고가 난 버스 정류장

(성남=연합뉴스) 26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야탑동 한 도로에서 정모(38)씨가 음주운전으로 자신의 벤츠 승용차를 몰다 야탑역 3번 출구 앞 버스정류장을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해 버스를 기다리던 시민 등 6명이 다쳤다. 사진은 사고가 난 버스정류장. [경기 분당소방서 제공=연합뉴스] stop@yna.co.kr

버스정류장 덮친 음주운전 차량
버스정류장 덮친 음주운전 차량

(성남=연합뉴스) 26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야탑동에서 정모(38)씨가 음주운전으로 자신의 벤츠 승용차를 몰다 야탑역 3번 출구 앞 버스정류장을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해 버스를 기다리던 시민 등 6명이 다쳤다. 사진은 사고가 난 버스정류장. [경기 분당소방서 제공=연합뉴스] stop@yna.co.kr


zorb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