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므누신 美재무 "추가 대북제재로 北고립 진전"

송고시간2017-09-27 02:54

미국, 북한은행·개인 제재(PG)
미국, 북한은행·개인 제재(PG)

[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26일(현지시간) 북한 은행 8곳과 은행 임직원 등 개인 26명에 대한 미 정부의 새로운 대북 제재에 대해 "전 세계에서 북한 은행과 이들 은행을 대신해 활동한 조력자들을 겨냥한 것"이라고 말했다.

므누신 장관은 미 재무부의 제재발표 후 성명에서 "평화롭고 비핵화된 한반도라는 우리의 광범위한 목표를 이루기 위해 북한을 완전히 고립화하려는 전략을 한 단계 진전시킬 것"이라며 "이번 제재가 유엔 안보리 결의안과 일맥상통한다"고 말했다.

므누신 美재무 "추가 대북제재로 北고립 진전" - 1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북한에 대한 '세컨더리 보이콧'(제3자 제재) 행정 명령 서명 후 닷새 만에 나온 이날 추가 대북제재가 국제사회에서 북한을 더욱 고립시켜 대화의 테이블로 나오기 위한 압박 수단이라는 의미다.

재무부도 이날 제재에 대해 "북한에 대해 가해진 역대 제재 중 가장 강력한 내용을 포함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제재 2375호 결의를 완수하기 위해 취해진 조치"라고 강조했다.

sh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