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교통 전광판에 "미사일 낙하했다"…日서 '오보' 소동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지방도시의 한 교통 안내 전광판에 북한의 미사일이 떨어졌다는 잘못된 정보가 게시돼 주민들이 불안해하는 소동이 일었다고 NHK과 교도통신이 26일 보도했다.

시가(滋賀)현 경찰에 따르면 이 현 구사쓰(草津)시 지방도로에 설치한 '교통정보판'에 지난 25일 오후 5시30분~11시, 26일 오전 6시~9시20분 두차례에 걸쳐 "미사일 낙하 정보 있음"이라는 잘못된 정보가 게시됐다.

이 교통 정보판은 안전운전 등을 당부하는 역할을 하는 전광판이다.

오보 소동은 경찰이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입력해 놓은 정보가 시스템 이상으로 전광판에 표시되면서 발생했다.

잘못된 정보 게시로 일부 시민들이 불안해하기는 했지만, 큰 혼란이나 사고는 없었다.

이날 소동에 대해 경찰은 "현민들에게 불안을 야기한 것에 대해 사죄한다"며 "교통정보판의 적절한 운용과 관리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와 지자체들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 소식을 다양한 체계를 통해 시민들에게 적극 알리고 있지만, 그 과정에서 잘못된 정보가 전파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앞서 지난 7일 미에(三重)현에서는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했다는 내용이 FM 라디오 방송 등을 통해 잘못 송출되는 해프닝이 일기도 했다.

지역 FM라디오 방송을 통해 "탄도미사일 발사 정보. 우리 지역에 떨어질 가능성이 있습니다"라는 내용이 방송돼 시민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일었지만, 지자체 직원의 조작 실수로 인한 것이었다.

北미사일 상공통과 다음날, 日 지자체 미사일 대피훈련
北미사일 상공통과 다음날, 日 지자체 미사일 대피훈련(와지마<이시카와현> 교도=연합뉴스) 30일 일본 정부와 이시카와(石川)현이 현내 와지마(輪導)시에서 실시한 북한 미사일 대비 대피훈련에서 주민들이 대피소에서 머리를 감싸고 몸을 웅크리고 있다. 2017.8.30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6 22: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