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얀마 탈출 로힝야족 난민 48만명으로 늘어

구호품 배급 기다리는 로힝야족 난민들[AFP=연합뉴스]
구호품 배급 기다리는 로힝야족 난민들[AFP=연합뉴스]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미얀마군과 로힝야족 반군간 유혈충돌을 피해 국경을 넘어 방글라데시로 도피한 로힝야족 난민이 50만명에 육박하고 있다.

유엔난민기구(UNHCR)는 미얀마군과 로힝야족 반군인 아라칸 로힝야 구원군(ARSA)의 유혈충돌이 시작된 지난달 25일 이후 미얀마에서 방글라데시로 국경을 넘어온 난민이 48만 명으로 집계됐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지난 23일까지 집계된 43만5천 명보다 4만5천 명이 늘어난 것이다.

UNHCR은 "2개 난민촌에 들어와 있던 난민 중에 그동안 집계에 포함되지 않았던 3만5천 명이 추가로 확인되면서 전체 난민 수가 큰 폭으로 늘었다"고 설명했다.

구호품 배급 받으려 줄 선 로힝야족 난민들[AFP=연합뉴스]
구호품 배급 받으려 줄 선 로힝야족 난민들[AFP=연합뉴스]

meol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6 22: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