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명 패스트푸드점서 사이다 마시고 복통…병원 입원

피해 고객 "지점 관계자가 '소독액 섞인 것 같다' 언급"
업체 관계자 "인정한 사실 없다…정확한 원인 확인 중"


피해 고객 "지점 관계자가 '소독액 섞인 것 같다' 언급"
업체 관계자 "인정한 사실 없다…정확한 원인 확인 중"

탄산음료 [기사 내용과 상관 없음]
탄산음료 [기사 내용과 상관 없음][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한 유명 패스트푸드점에서 사이다를 마신 고객이 복통을 일으켜 병원 치료를 받는 일이 발생했다.

피해자는 패스트푸드점 관계자로부터 "음료에 소독약이 섞였다"는 설명을 들었다고 주장했으나, 업체 측은 이를 전면 부인했다.

20대 대학생 A 씨는 26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오늘 낮 12시께 서울 송파구에 있는 패스트푸드점에서 사이다를 마신 뒤 복통을 일으켜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A 씨는 "빨대로 사이다 한 모금 마셨는데 역한 냄새가 나 구역질을 했다"면서 "이를 확인한 매장 직원도 얼굴이 일그러질 정도였다"고 주장했다. 그는 복통이 심해져 병원 응급실을 찾았고 현재 입원 치료 중이라고 전했다.

A 씨는 또 패스트푸드점 관계자로부터 "음료수 기기 뒤쪽에서 소독액으로 청소하고 있었는데 실수로 소독액이 들어간 것 같다"는 설명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업체 측은 "소독약이나 소독액을 사용했다고 인정한 사실이 전혀 없다"면서 A씨 주장을 전면 부인했다.

업체 관계자는 "기계는 세척을 한 다음 완전히 건조해서 사용한다"면서 "처음 나온 얼음을 2번 버리고 난 이후부터 사용하기 때문에 얼음에 세척제가 전혀 묻어 나올 수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고객이 먼저 소독약에 관해 물은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음료에서 냄새가 났다는 부분과 관련해서는 정확한 원인을 확인 중"이라고 했다.

y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6 22: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