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반도 전쟁 나면 남한에서만 매일 2만명 사망 가능"

북한, 태평양 미사일 발사 핵실험(PG)
북한, 태평양 미사일 발사 핵실험(PG)[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한반도에서 전쟁이 일어나면 남한에서만 매일 2만 명이 사망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25일(현지시간) 미국 일간지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는 한반도에서 4년을 근무한 퇴역 공군 준장인 롭 기븐스의 말을 인용해 미국 국방부가 이런 예측을 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북한이 핵무기를 사용하지 않고 전쟁을 치르는 경우를 가정한 결과라고 기븐스는 설명했다.

또 제임스 스타브리디스 전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총사령관은 북한과의 무력충돌이 일어나면 핵을 사용하지 않는 재래식 전쟁 가능성을 50%, 핵전쟁 가능성을 10%로 추정했다.

스타브리디스 전 총사령관은 북한이 괌이나 그 근처를 향한 미사일 발사로 전쟁을 시작할 수 있으며, 그러면 미국이 항공모함을 한반도로 이동시켜 토마호크 순항미사일 등을 이용해 북한 해안 미사일 발사 시설을 공습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북한은 남한에 주둔하는 미군 3만5천 명을 향해 포를 사격해 공격하는 방식으로 대응할 수 있다고 LAT는 설명했다.

ric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6 21: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